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코로나19 대응 미흡"...직원들 맥도날드에 집단 소송

[앵커]
미국 시카고에 본사를 두고 있는 패스트푸드 업체 '맥도날드'가 직원들로부터 집단 소송을 당했습니다.

코로나19 대응이 미흡해 직원들을 감염 위험에 노출시켰다는 이유인데, 경제활동 재개를 앞두고 코로나19와 관련한 기업의 손해배상 책임을 면제할지를 놓고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의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맥도날드 매장 4곳의 직원 5명과 그들의 가족이 코로나19 대응을 문제 삼아 맥도날드를 상대로 집단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원고들은 맥도날드가 매장 직원들에게 마스크와 소독제 등 개인보호장비를 충분히 지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직원 자신과 고객들을 어떻게 보호할 수 있는지 훈련받지 못했고, 혼잡한 주방 내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맥도날드는 코로나19로 매장 폐쇄령이 내려진 가운데 드라이브 쓰루나 픽업, 배달 등 제한된 영업을 해왔습니다.

맥도날드사는 이번 소송과 관련해 자신들은 직원들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다뤄왔다며 원고들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코로나19와 관련한 이 같은 소송은 맥도날드의 문제만은 아닙니다.

사업장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할 경우 종업원이나 고객이 해당 기업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할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미국 공화당은 경솔한 소송으로부터 기업들을 보호해야 한다며 기업 면책을 도입해야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오히려 노동자의 건강을 더 위험하게 할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평행선을 달리는 양당의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경제활동 재개를 앞둔 미국 기업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1.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2.  14:00다큐컬렉션 우주 목성, 태양...
  3.  15:00다큐S프라임 <178회> (2)
  1.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그램 외...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