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22년 만에 머리 맞댄 노사정..."다음 달까지 일자리 대타협하자"

[앵커]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해 노동계와 경영계, 그리고 정부 대표가 22년 만에 머리를 맞댔습니다.

상견례 자리에서부터 노동계와 경영계가 입장 차이를 보였는데, 국민의 일자리를 지키는 대타협을 신속하게 내놓아야 한다는 숙제를 안고 있습니다.

다음 달까지라는 시한도 언급됐습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IMF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마련된 국난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화는 코로나19 속 의료진을 응원하는 '덕분에 챌린지'로 문을 열었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두 차례 추경만으로는 일자리를 지키기에 부족하다며 노사정 대타협을 강조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습니다. 우리 국민의 일자리와 일터를 지키기 위해서는 노사정 모두가 한몸이라는 생각으로 힘을 모으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노동계와 경영계는 첫 만남에서부터 일자리를 지키는 해법을 놓고 분명한 시각 차이를 보였습니다.

노동계는 해고 금지와 사회 안전망 확대를 경영계는 기업부터 살려야 일자리도 지킬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습니다.

[김명환 / 민주노총 위원장 : 재난 시기 모든 노동자의 해고 금지, 그리고 전 국민 고용보험제 도입 등 사회 안전망에 대한 확대는 모든 경제 주체들이 사회적 대화를 통해 반드시 확보해야 합니다.]

[박용만 / 대한상의 회장 : 사업하는 사람 중에 오랜 기간 한솥밥 먹은 근로자들을 떠나보내고 싶어 할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그럼에도 부도가 눈앞에 보이면 어떻게 버틸 방법이 없어질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코로나19 위기는 구조 조정보다는 최대한 고용을 유지하면서 극복해 나가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는 점은 긍정적입니다.

속도감이 중요하다는 데도 이견이 없습니다.

정 총리는 외환 위기 때 한 달 안에 합의를 도출했던 경험을 말했고 노동계도 다음 달 안에 결론을 내자고 제안했습니다.

[김동명 / 한국노총 위원장 : 최소한 내년도 최저임금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시작되기 전에 마무리합시다.]

고용 유지에 필요한 재원을 추가로 담기 위해서도 21대 국회에 3차 추경안이 제출되기 전에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합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한시적으로 마련된 이번 논의 테이블이 노사정 사회적 대화의 공식적인 복원으로 이어질지도 주목됩니다.

YTN 신호입니다.
  1.  13:40천 개의 비밀 어메이징 스토...
  2.  15:00월드베스트 그곳에 가면 최고...
  3.  16:00야생의 사바나 망토개코원숭...
  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운동 기간(4/2~1...
  2.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