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현미경 영상화 기술로 차세대 배터리 개발 길 연다

[앵커]
현재 쓰고 있는 전지 대부분이 리튬이온 전지인데요.

화재 위험을 없애고 충전 시간을 줄인 차세대 전지 기술 개발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우리 연구진이 고성능 현미경을 활용한 영상화 기술을 개발해 원천 기술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스마트폰과 전기자동차 등 여러 분야에 쓰이는 리튬이온 전지.

현재 가장 강력한 전기에너지 저장장치(ESS)로 활용되지만, 화재 위험과 충전시간이 문제입니다.

국내 연구진이 이런 문제가 없는 차세대 전지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사물을 10만 배 이상 확대하는 원자간력 현미경을 이용했습니다.

[김홍준 / KAIST 신소재공학과 박사 / 제1저자 : 표면에서 이온의 진동이나 아니면 표면의 마찰력 차이로 인한 신호의 차이가 발생합니다. 그 차이의 경향성을 파악해서 각 성분의 영역들의 차이를 확인하게 됩니다.]

배터리 전극의 구성 성분 분포를 3차원으로 파악하고 분석하는 영상화 기술이 핵심입니다.

위치에 따라 발생하는 검출 신호의 감도 차이로 구성 성분의 영역을 구별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술을 통해 화재에 취약한 액체나 젤 형태의 전해질 대신 고체 전지로 차세대 전지를 개발하는 길을 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홍승범 / KAIST 신소재공학과 교수 : 각각의 물성들을 저희가 영상화할 수 있게 함으로써 차세대 전지 기술을 고도화하는 데 기여 할 수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차세대 전지뿐만 아니라 전기화학 소재개발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는 이번 연구는 미국화학회 에너지응용소재 저널에 실렸습니다.

YTN 이정우[leejwoo@ytn.co.kr]입니다.
  1.  18:00야생의 사바나 공생하는 생물...
  2.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3.  20:00배틀봇 시즌4 <15회> (4)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