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부작용 우려' 하이드록시클로로퀸...트럼프 "매일 복용중"

[앵커]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대비해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효능도 의심스럽고, 부작용까지 우려되는 약인데, 트럼프 대통령은 좋다고 생각해 매일 먹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식당업계 대표들과 코로나19 대책을 논의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 하는 과정에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능을 추켜세우다 자신도 그것을 열흘 전부터 복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많은 현장 의료진이 그것을 복용하고 있습니다. 나도 먹고 있습니다. (기자: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하고 있는 게 맞나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지금 복용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노출되지 않았고 증상도 없지만 그것이 좋다고 생각해 매일 먹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주치의가 권한 것도 아니고 자신이 요청한 것이라며 부작용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백악관 주치의가 권하지 않았습니다. 내가 그에게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주치의가 '당신이 원하면 그렇게 하세요' 라고 말했어요. 그래서 내가 원한다고 했어요.]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신의 선물이라고 극찬하며 코로나19 치료제로 추천해 왔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효능에 의문을 제기하고, 부작용까지 경고하고 있습니다.

[케네스 클라인 / 제약업체 임상 컨설팅 전문가 : 대답은 잃을 것이 많다는 것입니다. 어떤 경우에 매우 아픈 환자들을 부작용은 많으면서도 전혀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약물에 노출시키는 것은 매우 위험한 것입니다.]

미국 식품의약국, FDA도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코로나19 환자에 투여하면 위험할 정도로 심장 박동이 빨라질 수 있고 심할 경우 사망할 수 있다고 지적했으며, 최근 여러 차례 임상시험에서도 효능이 없다는 결과가 잇따라 나왔습니다.

확인되지 않은 코로나19 치료법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무책임한 발언이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1.  18:00야생의 사바나 공생하는 생물...
  2.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3.  20:00배틀봇 시즌4 <15회> (4)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