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경제 재가동 지역 '환자 증가'...뉴욕 "검사 늘려 막자"

[앵커]
미국의 대부분 지역이 코로나19로 인한 봉쇄령을 완화하는 가운데 앞서 경제활동을 재개한 일부 주에서 환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차 확산이 우려되자 적극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권장하는 모습도 연출됐습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주말부터 일부 업종의 영업을 시작하며 1단계 경제 활동을 재개한 뉴욕주.

앤드루 쿠오모 지사가 생방송으로 진행된 기자회견 도중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상황을 연출했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 뉴욕주지사 : (의사:눈을 감으세요.) 눈을 감으라고요? 왜 눈을 감아야 하죠? 여러분도 의사에게 질문할 수 있습니다.]
(잠시 후)
[앤드루 쿠오모 / 뉴욕주지사 : 이게 다인가요?]

쿠오모 지사는 검사가 간단하고 검사 능력도 확충했다며 조금이라도 감염이 의심되면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으라고 강조했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 뉴욕주지사 : 만약 여러분이 증상이 있다고 생각하면 검사를 받으세요. 검사받으세요. 여러분에게 달려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그동안엔 증상이 가볍거나 무증상일 경우 집에 머물 것을 독려해왔으나 경제 활동 재개와 함께 메시지도 변화했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앞서 경제 재개에 나선 일부 주는 코로나19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NN 방송은 지난 7일부터 1주일간 주별로 신규 코로나19 환자 수를 조사한 결과 사우스다코타와 아칸소, 메인주에서 환자가 가장 많이 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자택 대피령을 시행하지 않은 사우스다코타주는 인구 10만 명당 코로나19 환자 수가 7명에서 15명으로 2배 이상 늘었고, 지난 4일부터 경제 재가동에 들어간 아칸소주는 2명에서 3명으로 증가했습니다.

메인주도 환자가 2.1명에서 2.8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다만 가장 먼저 봉쇄를 완화한 조지아주는 재가동 이후 3주가 지났지만 환자 수에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관련해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경제 재개에 나선 주들의 감염자 데이터가 정리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계속 경제활동을 막을 경우 심각한 건강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며 경제 재가동이 단지 경제 문제만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1.  13:40천 개의 비밀 어메이징 스토...
  2.  15:00월드베스트 그곳에 가면 최고...
  3.  16:00야생의 사바나 망토개코원숭...
  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운동 기간(4/2~1...
  2.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