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18∼19일 WHO 총회...'코로나19 발원지 조사' 등 놓고 미중 격돌

[앵커]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에서 30만 명 이상이 숨진 가운데 이 문제를 다룰 세계보건기구 WHO 총회가 오는 18∼19일 열립니다.

194개 회원국 등이 참여하는 이번 총회에서는 미국 등 서방국가와 중국이 코로나19 발원지 조사와 은폐 문제 등을 놓고 치열하게 격돌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WHO 총회의 가장 뜨거운 쟁점은 코로나19와 관련한 '중국의 대응' 문제입니다.

미국의 주도로 호주, 캐나다, 프랑스, 독일 등 서방 진영은 중국 측에 맹공을 펼칠 계획입니다.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어디인지,

중국이 코로나19 발생과 관련해 사실을 은폐한 것은 아닌지,

또 중국이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을 일부러 늑장 발표했는지를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일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코로나19 확산의 최대 피해국인 미국의 트럼프 행정부는 연일 '중국 책임론'을 제기해왔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미국 국무장관 : 중국 공산당은 코로나19가 얼마나 위험한지 은폐했고, 코로나 바이러스가 중국 전역으로 퍼질 때까지 한 달간 지속적인 인간 간 감염에 대해서도 보고하지 않았습니다.]

'중국 편들기에 늑장 대응' 지적을 받아온 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도 공격의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코로나19 발원 등과 관련해 사실을 은폐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미국 등이 정치적 목적으로 '중국 때리기'에 코로나19를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겅솽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에 책임 떠넘기기와 국제사회의 여론몰이를 멈추고 자국의 방역에 시간과 힘을 쓰기를 바랍니다.]

이에 따라 WHO 총회에서 양 진영의 격돌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일부에서는 미국 등이 중국을 유엔 최고법정인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할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미중 양국의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이번 WHO 총회는 두 나라의 외교력을 평가하는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1.  13:40천 개의 비밀 어메이징 스토...
  2.  15:00월드베스트 그곳에 가면 최고...
  3.  16:00야생의 사바나 망토개코원숭...
  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운동 기간(4/2~1...
  2.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