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개미' 끈기로 잔혹 3월 지났지만, 4월 변동성 여전

[앵커]
최근 몇 주간 폭락장세에서 끊임없이 주식을 사들인 개인 투자자들의 역할에 힘입어 코스피는 다시 1,750선을 회복하며 3월 주식 시장이 마무리됐는데요.

이달은 어떨까요? 3월만큼은 아니겠지만, 이달에도 변동이 심한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최두희 기자입니다.

[기자]
3월 한 달 동안, 코스피는 급등락을 반복하는 널뛰기 장세가 이어졌습니다.

2,000선을 넘었던 코스피는 한때 1,450선까지 곤두박질치기도 했습니다.

글로벌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이어지면서 3월 마지막 날인 어제(31일) 1,750선을 회복할 수 있었습니다.

외국인은 코스피에서 19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갔지만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라 불리는 개인 투자자들의 매수 열풍이 코스피를 지탱했습니다.

3월의 외국인 순매도 규모와 개인의 순매수 규모는 둘 다 역대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투자 심리가 진정되면서 국내 주식 시장에서 최악의 시기는 지났지만, 안심하기엔 이르다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이에 따라 4월에도 증시 변동성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무엇보다 기업 실적 악화나 실업자 수 증가와 같은 악재로 코스피 상승 동력 또한 불확실한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반등에 성공한 코스피가 본격적인 상승 추세로 돌아서기 위해선 2분기 이후엔 경기가 좋아지리란 기대감이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구리와 같은 원자재 가격의 반등은 물론, 투기등급 수준의 고금리 회사채에 대한 수요 여부가 코스피 상승을 가늠할 수 있는 관전 포인트로 꼽힙니다.

[김영환 / KB증권 리서치센터 수석연구원 : 경제지표가 좋아지는 걸 당장 확인하긴 힘들겠지만, 원자재 가격 상승과 투기등급 회사채도 괜찮다는 게 확인되면…]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냉철한 판단에 따른 신중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1.  10:00녹색의 꿈 백두대간 최상위 ...
  2.  11:0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본)
  3.  11:30핫 클립 유레카 <156회> (본)
  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운동 기간(4/2~1...
  2.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