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경계' 수준 유지하면서 방역대책 전환

[앵커]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화되자 정부가 긴급히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지역 전파를 방지하기 위해 범국가적 역량을 총체적으로 결집하기로 했지만 감염병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하는 결정은 내려지지 않았습니다.

추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구 경북을 중심으로 확진자 발생이 급속히 늘어나자 정부가 대응방향을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국내 유입을 차단하던 것에서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쪽으로 중점을 두겠다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환자를 조기에 발견해 감염 확산을 사전에 방지하고 병원내 감염을 막는 데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대구와 경북 청도는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됐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을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여 특단의 조치를 시행하겠습니다.]

이곳에는 병상과 인력, 장비가 전폭적으로 지원되고 군 의료인력의 투입과 자가 격리가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임시 보호시설도 마련됩니다.

정부는 그렇지만 감염병 위기경보 3단계인 '경계'를 4단계 '심각'으로 격상하지는 않았습니다.

[박능후 / 중앙사고수습본부장 : 이것을 심각 단계보다는 경계 단계 수준을 유지하면서 적극적으로 방역을 하는 것이 좋겠다 하는 그런 결론에 이르렀습니다.]

지역사회 전파 초기 단계이고 특정집단을 중심으로 전파가 일어나고 있어 아직은 통제가 가능하다는 판단에서입니다.

정부는 다만 총력 대응을 하기 위해 매주 한 번 열리던 총리 주재 확대중수본회의를 주 3번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시도에 구성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도 실질적인 가동해 지역 단위의 방역체계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YTN 추은호입니다.
  1.  05:30시간이 빚어낸 부산의 맛 <4...
  2.  06:00헬로코리아 <8회> (본)
  3.  06:30명물인생 (본)
  1.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
  2.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