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지역사회 전파 시작" 첫 언급...대책은?

[앵커]
코로나19 감염병이 국내에 발생한 이후 첫 사망자가 나오면서, 위기 단계 격상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됐다는 첫 언급을 했는데, 방역대응체계도 이에 맞게 바꾸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어떤 변화가 있는지 이형원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경북 청도 대남병원 입원 환자가 사망한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다, 대구·경북 지역에서 이틀 동안 잇따라 무더기로 확진자가 나오자 정부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어디에서 누구한테 전염이 된지 모르는 '지역사회' 감염이란 말을 처음으로 언급했습니다.

[김강립 /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 : 해외유입이라는 위험요인이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사회의 감염전파가 동시에 시작되고 있는 초기 단계로 판단되는 만큼….]

기존 해외 유입 차단에 주력하던 방역대응체계 변화도 강조했습니다.

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검사를 받도록 해 경증 환자를 재빨리 찾아내 감염 확산을 막겠다는 겁니다.

조기 발견으로 추가 확진자가 크게 늘 것에 대비해, 격리 병상과 의료 인력을 확충하고 중증도에 따라 치료받는 병원도 달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경증 의심환자는 좀 더 공공병원 중심으로 입원한다거나 하는 전반적인 지역사회 감염에 대비한 의료전달 체계가 같이 개편되면서 실행을 준비하고 있다….]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종합 대책 발표를 예고하면서도, 위기대응단계 격상은 이번에도 유보했습니다.

지역사회 전파가 일부 지역에서 제한적으로 나타나는 만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올리기까지는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1.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2.  23:45다큐S프라임 <156회> (2)
  3.  24:40생명탐사, 지구로의 여정 심...
  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운동 기간(4/2~1...
  2.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