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전국에 음압병상 1,027개...병원협회 "대유행 시 음압병상 부족"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계속 늘어나면서 이들을 치료할 병상 부족 사태가 발생할지 우려됩니다.

현재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을 운영하는 의료 기관은 전국 29곳이며 음압 병실은 161곳, 병상은 198개에 불과합니다.

지역 거점 병원과 민간 의료기관 등이 보유한 음압 병상까지 합해도 지난해 12월 기준 755개 병상, 1,027개 병실에 그칩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239개 병실, 383개 병상으로 가장 많고 부산 90개 병상, 경남 71개 병상, 대구·인천 각각 54개 병상뿐입니다.

31번 환자를 시작으로 대구·경북 지역에서 환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일부 병원에서는 벌써 병상 부족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경북도는 이에 따라 동국대 경주병원과 도립의료원인 포항·김천·안동 의료원을 격리병원으로 지정했고

기존 중환자나 호흡기 질병으로 음압 병상에서 격리 치료를 받아온 환자들은 다른 병실로 옮겨지는 중입니다.

방역 당국은 종합적인 검토에 들어간 상태로, 특정 지역에서 병상이 부족할 경우 인근 자원을 우선 활용한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어제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환자 발생이 폭증하는 대구·경북 지역의 경우 병실 부족 상황이 생기면 부산, 울산, 경남 지역 의료원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한병원협회는 지금처럼 경증 코로나19 환자까지 모두 음압 병실에서 치료하다가 대유행 상황이 되면 의료계가 보유한 격리 병상이나 음압 병실로는 환자를 제대로 수용할 수 없다며 강한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1.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2.  23:45다큐S프라임 <156회> (2)
  3.  24:40생명탐사, 지구로의 여정 심...
  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운동 기간(4/2~1...
  2.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