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31번 환자, 슈퍼 전파자?...종교시설·병원서 확산

[앵커]
대구·경북지역에서 하루 사이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20명이나 발생해 지역 사회가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15명이 31번 환자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31번 환자가 '슈퍼 전파자'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허성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61살 여성인 31번 환자 A 씨가 코로나19 증세를 보인 건 지난 7일.

이후 지난 17일 격리될 때까지 대구 시내의 한방병원과 신천지교회, 호텔 등 곳곳을 다녔습니다.

방역 당국이 파악한 접촉자만 병원 의료진과 환자 등 166명에 이릅니다.

대구·경북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15명은 31번 환자와 연관성이 있습니다.

한 명은 A 씨가 입원했던 '새로난 한방병원'의 직원입니다.

나머지 14명은 A 씨가 다니는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들입니다.

A 씨는 의심 증상이 시작된 전후로 모두 4차례 교회에 나가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권영진 / 대구광역시장 : 신천지 대구교회의 협조를 받고 CCTV를 통해서 2월 9일과 16일 1부 예배인 8시에서 9시 사이 예배에 참여했던 명단은 파악했습니다.]

한꺼번에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31번 환자가 '슈퍼전파자'일 가능성이 한층 커졌습니다.

하지만 보건 당국은 아직 단정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역학적 선후 관계가 불분명하다는 겁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어느 날짜에 어떤 층에서 예배를 보았는지 시간과 공간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고 있어서 어느 분이 지표 환자이고 누가 감염원이었는지에 대한 것은 아직은 31번 환자라고 단정하기는 어렵고요.]

보건 당국은 특별대책반을 대구로 보내 31번 환자의 동선과 접촉자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대구시도 '코로나 대응 비상 체제'로 전환하고, 필수 업무를 제외한 모든 공무원을 방역업무에 투입했습니다.

YTN 허성준[hsjk23@ytn.co.kr]입니다.
  1.  22:00녹색의 꿈 괭생이모자반 이야...
  2.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3.  23:45다큐S프라임 <156회> (2)
  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운동 기간(4/2~1...
  2.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