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지역 전파 시작?"..."두 번째 충격 오는 과도기"

[앵커]
감염 경로가 뚜렷하지 않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국회에서도 이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됐습니다.

지역 내 전파 가능성이 가장 걱정인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두 번째 충격이 오는 과도기로 생각한다며 지역사회 전파에 대비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김대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 점검을 위해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는 며칠 사이 발생한 신규 확진자들에게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해외 여행력이 없고,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만큼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정춘숙 / 더불어민주당 의원 : 29번, 30번 환자들이 문제가 많이 되는데요.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많은데….]

[윤종필 / 미래통합당 의원 : 감염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니까 슈퍼 전파자들이 생길 우려도 있다는 거죠. 지난 메르스 사태 때도 전체 확진자의 43%가 접촉자 명단에는 없는 사례들로 밝혀졌는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두 번째 충격이 오는 과도기로 생각한다며 환자들의 행적을 추적해 감염 경로를 차단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 : 5~6일 동안 신규 확진 환자가 없었는데 저희는 그 시기에 종식기로 가고 있다고 판단하지 않고 2번째 물결이 오는, 2번째 충격이 오는 과도기라고 생각하고 지역 사회 전파에 대비해서….]

또 중국의 입국 제한 지역을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무조건 입국을 막는 게 최선은 아니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 : 중국에서 하루에 4천 명이 들어오고 있는데 그중에 천5백 명은 우리 국민입니다. 만약에 거기를 입국 제한을 무조건 해버린다면….]

외교통일위원회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상대로 중국 내 우리 국민에 대한 지원 방안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 중국 전역에 있는 8개의 총영사관 그리고 공관을 통해서 교민사회와 긴밀히 소통을 하고 있습니다. 한 가족에서 3분이 감염자로 판정돼서 중국 측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계시고….]

강 장관은 또 코로나19 사태에도 한중 고위급 교류는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상반기 방한 계획을 재확인했습니다.

YTN 김대근[kimdaegeun@ytn.co.kr]입니다.
  1.  22:00녹색의 꿈 괭생이모자반 이야...
  2.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3.  23:45다큐S프라임 <156회> (2)
  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운동 기간(4/2~1...
  2.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