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중부지방에서도 열대작물 재배

[앵커]
올겨울 날씨는 예년보다 따뜻한데요.

지구온난화가 심해지면서 우리나라에서 아열대기후를 나타내는 지역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이런 날씨 때문에 더운 나라에서나 자라던 열대 과일들이 국내에서도 재배가 가능해져 농가의 새로운 소득작물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널찍한 농장에서 다소 생소한 모양의 작물이 자랍니다.

패션 푸르트라는 열대과일로 향기가 좋고 특히 여성에게 좋은 성분이 많은 기능성 과일입니다.

따뜻한 남쪽 지방도 아니지만, 올겨울 날씨가 워낙 따뜻해 여러모로 이익이 기대됩니다.

[정영현 / 경기도 평택 : 난방비 같은 경우는 전년 대비 약 50% 줄었고 수확 시기는 전년보다 90일 정도 앞당긴 거죠.]

역시 중부지역에 있는 이 농장에서는 바나나와 파파야가 한창 익어갑니다.

다른 작물을 재배하다 4년 전부터 파파야를 심기 시작했는데, 시장 반응이 좋아 바나나도 재배하고 앞으로는 용과 등의 작물도 재배할 생각입니다.

[이용권 / 충남 태안 : (우리나라는) 밤낮 기온이 심한 차이가 있기 때문에 과일이 확실히 맛이 좋다고 얘기를 해요, 그리고 동남아분들이 오시면 역시 맛있다고.]

제주도나 남부지방도 아닌 중부지방에서 열대과일 재배가 가능한 건 지구온난화로 인해 우리나라가 아열대기후로 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국내 아열대기후 지역은 현재 경지면적의 10% 정도지만, 2060년에는 26%, 2080년에는 60%를 훌쩍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열대과일 재배 지역이 늘면서 소비도 늘고 있습니다.

내국인은 수입산보다 안전하다는 인식 때문에 국산 열대과일을 더 찾고, 외국인 근로자나 다문화가정이 계속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나상수 / 농촌진흥청 농촌지도관 : 지역 적응성 그리고 생산 및 판로에 대해서 먼저 생각하신 다음에 유통 부분까지 고려하셔서 재배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농촌진흥청은 이에 맞춰 품질 좋은 열대과일 재배기술과 가공식품 개발에 주력할 방침입니다.

YTN 김학무[mookim@ytn.co.kr]입니다.
  1.  08:00과학으로 보는 신화 속 괴물 ...
  2.  09:00한국사 과학탐 한양 VS 경주 ...
  3.  10:00다큐S프라임 <151회> (2)
  1.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
  2.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