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숨은 감염자 훨씬 많을 것...유입 차단이 관건"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사스, 메르스와 달리 증세가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전문가들은 중국 환자 수가 공식 집계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며, 숨은 환자의 유입을 차단하는 방역의 관건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통제가 사스나 메르스보다 훨씬 어렵다고 말합니다.

환자인지 아닌지를 구분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스나 메르스는 잠복기 이후 증세가 발현되면 급격히 악화합니다.

방역 당국이 나서기 전에 환자가 스스로 이상을 인지할 수밖에 없습니다.

반면 신종 코로나는 기침과 비슷한 약한 증세부터 사스처럼 중증 호흡기 질환까지 다양하게 발현됩니다.

전문가들이 중국의 공식 확진 자 수보다 훨씬 많은 감염자가 존재할 것으로 보는 이유입니다.

광동 성을 다녀온 25번∼27번 환자 가족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줄 모르고 있던 것도 이런 상황을 반영합니다.

[김동호 / 원자력병원 감염관리팀장 : 광동 지역을 보면 검사받은 사람은 증상이 심한 사람이라고 보면 됩니다. 증상이 약한 사람은 더 많다는 겁니다.]

국내 확진 환자의 증가세는 꺾였지만, 아직 안심할 상황은 아닙니다.

후베이 성을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 숨은 감염자가 유입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중국 입국자를 얼마나 세심하게 검역하고 관리하느냐가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는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1.  04:00다큐S프라임 배려와 희망의 ...
  2.  05:00뉴스캠핑 <9회> (본)
  3.  05:30시간이 빚어낸 부산의 맛 <4...
  1.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
  2.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