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세계기상기구 "지난해, 역대 두 번째로 무더워...자연재해 더 심각"

[앵커]
지난해가 2016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무더운 해로 조사됐습니다.

과학자들은 세계 기온이 갈수록 높아지면서 자연재해가 더 심각해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보도에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세계기상기구, WMO는 미 항공우주국 NASA와 영국 기상청 등의 여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가 역대 두 번째로 무더운 해였다고 밝혔습니다.

[오마르 바두르 / 세계기상기구 과학자 : 2019년은 역대 두 번째로 무더운 해입니다. 엘니뇨로 가장 무더웠던 2016년을 제외하면 사실상 가장 더운 해입니다.]

유럽은 지난해가 가장 더운 해였습니다.

지난해 7월 하순 프랑스 파리 기온이 42.6도로 역대 최고로 치솟은 것을 비롯해 독일, 벨기에, 네덜란드에서도 최고 기온을 갈아 치웠습니다.

세계기상기구는 2015년부터 2019년이 역대 가장 더운 5년을 기록했다고도 밝혔습니다.

이런 추세는 대기 중으로 방출되는 온실가스 농도가 증가하면서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기온 상승은 얼음 면적 감소와 해수면 상승, 해양 온도 상승, 극단적인 날씨로 이어지면서 인류와 환경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과학자들은 특히 올해도 계속되고 있는 호주 산불처럼 자연재해가 더 빈번해지고 강력해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오마르 바두르 / 세계기상기구 과학자 : 인구의 이동을 가져올 만큼 충격을 준 혹서, 홍수 그리고 가뭄 등 많은 자연재해를 주목해 왔습니다.]

유엔은 지난해 기후 관련 재해로 삶의 터전을 잃은 기후 난민이 약 2천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YTN 이종수[jslee@ytn.co.kr]입니다.
  1.  09:00한국사 과학탐 한양 VS 경주 ...
  2.  10:00다큐S프라임 <151회> (2)
  3.  11:0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본)
  1.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
  2.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