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180억 들여 지은 '드론 비행시험장'..."이용률 절반도 안 돼"

[앵커]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로 만들어지는 Y가 간다 코너.

오늘은 전국에 설치된 드론 비행 시험장의 실태를 짚어봅니다.

정부는 국내 드론 산업을 육성하겠다며 180억 원의 예산을 들여 드론 비행 시험장 3곳을 만들었습니다.

두 달 전 비로소 시범 운영에 나섰는데, 이용률이 절반도 되지 않는 곳도 있을 만큼, 업체들의 반응은 싸늘했습니다.

그 이유를 신준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에서 180km 떨어진 충북 보은의 산속에 자리한 드론 비행 시험장입니다.

규모만 1,000m²남짓 시험장에는 드론 이착륙장은 물론, 비행체 탐지 레이더와 사전 교육용 드론 시뮬레이터 등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7년, 미래 항공산업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드론을 자유롭게 실험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드론 비행시험장 3곳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충북 보은과 강원 영월, 경남 고성에 모두 180억 원을 들여 완공한 시험장은 지난 9월에 시범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정작 드론업계의 반응은 싸늘합니다.

실제 지난 10월 한 달 동안 충북 보은 비행장의 사용일수는 단 6일, 일수 기준 이용률은 30%밖에 되지 않습니다.

다른 곳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경남 고성에 있는 또 다른 비행시험장입니다.

200m 길이의 활주로가 갖춰져 다양한 조건의 비행 시험이 가능하지만, 이곳의 이용률도 지난 11월 한 달 절반 수준입니다.

업체들이 외면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접근성'입니다.

국내 드론 업체 260개 가운데 절반이 수도권에 밀집해 있어 수백 km 떨어진 시험 비행장을 찾는 것이 부담인 겁니다.

[드론 업체 관계자 : (단점은) 접근성. 오기엔 좀 먼 거리고….]

사업을 주관한 국토부는 부지 확보를 최우선에 두고 장소를 찾다 보니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합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 : 부지가 그만큼 중요하긴 합니다. 땅을 확보를 해야하는데, 땅이 없으면 지을 수가 없으니까.]

수도권에서 부지를 찾는다고 해도 촬영 금지나 비행 고도 제한 등 규제가 많아 시험 비행을 하기 어려운 것도 사실입니다.

이러다 보니 먼 곳에 있는 시험장을 찾느니 몰래 불법적인 시험 비행을 하는 업체들도 적지 않습니다.

[박석종 / 한국드론산업협회장 : (시험비행을) 사실상 불법적으로 수도권에서 하고 있습니다. 수도권에 좀 더 많은 시험장을 안전한 시스템에서 확장해 줄 필요성이 있습니다.]

근거리에 시험장을 신설해달라는 요구가 줄을 잇자 정부는 내년까지 인천과 경기 화성에 비행장을 새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되면 지방에 있는 시험 비행장에 대한 수요가 더 줄어들 가능성이 커서 혈세 낭비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YTN 신준명[shinjm7529@ytn.co.kr]입니다.
  1.  10:0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1회>...
  2.  11:0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본)
  3.  11:25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2회>...
  1.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
  2.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