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韓과 핵심 논의, 정부 사과는 안 했다"...모호한 日 반박

[앵커]
지난 22일 저녁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발표를 두고 청와대가 강한 유감을 표하자 일본 정부가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일본 국내 상황을 의식한 대응으로 보이지만 더 크게 확산하는 건 일단 자제하는 분위기입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2일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합의 발표에서 일본 경제산업성은 한국 스스로 수출 관리에 문제 있었다는 점을 인정한 것처럼 강조했습니다.

[이다 요이치 / 일본 경제산업성 무역관리부장(11월 22일) : 한국이 수출관리 개선에 대해 의욕을 보이고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에 청와대가 왜곡 발표라고 강하게 항의하자 일본 경제산업성은 한밤중 SNS에 짧은 글을 올려 반박했습니다.

당시 수출 규제 3개 품목에 대한 앞으로의 방침을 발표했고 그 골자는 사전에 한국 정부와 조율했다는 것입니다.

'조율했으니 문제없다'는 취지지만 무슨 내용을 어떻게 조율했다는 설명은 빠져 있습니다.

청와대가 경제산업상 발표를 문제 삼아 항의하자 일본 정부가 한국 입장을 이해하며 부풀린 점에 대해 사과했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간단하게 부인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정부로서 사죄한 사실은 없습니다.]

한국에 굽히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정부로서'라는 전제를 달아 묘한 여운을 남겼습니다.

우리 정부가 직접적이고 구체적으로 한 지적에 대해 일본 정부가 애매한 표현으로 부인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한국 측의 지적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며 더 이상의 확전은 자제하는 분위기입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한국에서 나오는 얘기에 대해 일일이 논평하는 것은 생산적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이 같은 일본 정부의 태도는 '한국 때리기'가 자국 내 여론의 지지를 받는 점과 어렵게 만들어진 지소미아 종료 연기 상황을 확실한 연장으로 끌고 가려는 의지가 복합적으로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와 관련해 한일관계 소식통은 일본 국내 정치 상황을 의식해 한국에 강한 모습을 보이지만 일본은 물론 미국도 지소미아 연장을 원하는 만큼 불필요한 갈등 상황은 일본 정부에도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1.  20:004차 산업혁명 직업 탐험 신기...
  2.  21:00월드베스트 그곳에 가면 <최...
  3.  22:00사이언스 스페셜 수소혁명 1...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