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80년 뒤 지구는?...극 빙하 소멸, 한반도 겨울 사라져

[앵커]
온난화가 현재 상태로 계속되면 금세기 말, 지구 모습은 어떻게 변할까요?

북극과 남국의 빙하가 대부분 소멸하고 한반도는 겨울이 사라질 것이란 새로운 전망이 나왔습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40도를 넘나드는 최악의 폭염과 시간당 100mm의 기록적인 폭우, 1년에 총 7개의 태풍 내습까지.

열대 지역이 아닌 올해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기상 현상입니다.

100년에 한 번 나타날 법한 현상들이 최근 몇 년 사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지구 기온 상승이 불러온 기후변화의 결과입니다.

그런데 80년 뒤인 금세인 말이 되면 더 암울한 상황이 닥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기상청은 전 지구 평균 기온은 지금보다 최대 5.2℃ 상승하고, 강수량도 10%나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기온 상승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적용한 결과입니다.

[변영화 /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 과장 : 과거 RCP(대표농도 경로)는 온실가스의 대기 중의 농도에 중점을 두고 경로를 산출한 반면, 최근 SSP(공통 사회경제 경로)는 RCP 시나리오에 미래에 사회 경제적 모습에 따라 과연 온실가스 배출의 모습이 어떻게 바뀔 수 있느냐를 (종합한 결과입니다)]

이렇게 되면 북극과 남극의 빙하는 대부분 소멸하게 됩니다.

해수면 상승으로 섬 지역도 물에 잠기고 지형도 바뀌게 됩니다.

한반도는 대부분 겨울이 사라질 것이란 전망도 나왔습니다.

반대로 여름이 길어지며 폭염과 폭우가 상시화하고 가뭄도 심해질 가능성이 큽니다.

[최영은 / 건국대학교 지리학과 교수 : 폭염일수나 아열대 일수가 발생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는 거거든요, 33도가 넘는 날이 서울이 6-7일 정도 되거든요 이게 10배 정도 늘어났을 때 지금 사회 경제 시스템으로는 유지할 수가 없는 거죠.]

점점 가속화하는 기후변화에 따른 구체적인 대안 마련과 적극적인 실천이 시급한 시점입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1.  20:004차 산업혁명 직업 탐험 신기...
  2.  21:00월드베스트 그곳에 가면 <최...
  3.  22:00사이언스 스페셜 수소혁명 1...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