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꼼짝마!'...해커 잡는 AI 원천기술 개발

[앵커]
인터넷이 주류인 세상입니다.

정부는 물론 기업과 개인 모두 정보와 사생활 유출을 걱정하고 있는데요.

국내 연구진이 해커들의 움직임을 곧바로 찾아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 정부 기관의 사이버 안전을 관리하는 '과학기술사이버안전센터'입니다.

하루 2천만 건의 보안 데이터가 들어오고 있지만, 이를 관리하는 담당자는 단 16명에 불과합니다.

물리적으로 역부족입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해커 침투를 99.9% 이상 차단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국내 연구진이 AI, 즉 인공지능을 활용해 일반적이고 정상적인 업무를 사전에 가려내고 해커의 침입을 정확하게 차단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송중석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과학기술사이버안전센터 : 각 분야의 데이터를 자동으로 학습해서 각 분야에 최적화된 인공지능 모델들을 자동으로 개발될 수 있게 지원해 주는 시스템입니다.]

대규모 자료 수집과 가공부터 최종 단계까지 모든 과정을 사용자 요구에 따라 논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지능화된 해커까지 막아낼 수 있는 이 기술은 국내 인공지능 전문 기업에 선급 기술료 3억 원을 받고 이전돼 본격적인 상용화에 들어갔습니다.

특히, 연구와 기업 현장의 다양한 경험 등을 통해 드러난 다양한 장애를 극복해 활용성이 높습니다.

[이혁로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과학기술사이버안전센터장 : 이번 인공지능 기술 개발로 인해서 사이버 안전 분야에도 해커 업무는 이제 안전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이렇게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창과 방패와 같은 해커와의 싸움.

정부출연연구기관과 전문기업의 융합 기술이 갈수록 지능화, 다양화하는 해커의 기세를 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이정우[leejwoo@ytn.co.kr]입니다.
  1.  18:00지헌이네 과학만사성 <26회> (4)
  2.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3.  19:45팩트체크 한일경제전쟁 <14회...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