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8명 사상 '강릉 수소폭발사고'...예고된 인재

[앵커]
지난 5월 8명의 사상자를 낸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는 결국, 인재로 드러났습니다.

탱크 안에 폭발 위험 농도 이상의 산소가 들어오면서 폭발한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어처구니없게도 산소를 거르는 안전장치 자체가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친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

폭발한 탱크는 물을 전기 분해해 얻은 수소를 저장하는 장치입니다.

이 탱크에 산소가 폭발 범위인 6%를 넘게 유입된 상태에서 정전기 불꽃 등으로 폭발이 일어났다는 게 경찰의 판단입니다.

문제는 산소 감지기와 제거기 등 안전장치 자체가 아예 없었다는 겁니다.

설계 단계부터 빠졌고 제조업체도 이 문제를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경찰과 전문가들은 안전장치를 설치하면 산소를 99.9% 제거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덕환 / 서강대 화학과 명예교수 : 수소에서 산소를 제거하는 설비를 갖추지 않았다는 것은 굉장히 심각한 설계 오류고 그런 장비는 폭발할 수밖에 없습니다.]

관리도 부실했습니다.

시험 가동할 때 날마다 저장된 수소를 점검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었지만 이를 어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결국, 산소 유입을 막을 안전장치도 없이 시험가동에 들어간 수소탱크는 400여 시간 만에 폭발했습니다.

경찰은 과실치사상 혐의로 컨소시엄에 참여한 기관과 업체 직원 1명을 구속하고 9명은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예정입니다.

또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안전관리 문제점을 관계기관에 통보하고, 법령과 제도 개선을 건의할 계획입니다.

YTN 송세혁[shsong@ytn.co.kr]입니다.
  1.  16:00월드베스트 그곳에 가면 <최...
  2.  17:00관찰카메라 24시간 초겨울 힐...
  3.  18:00황금나침반 <191회> (3)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