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재난·재해에 곳간 빈 강원도...수백억 빚 낼 형편

[앵커]
올 한 해 각종 재난 재해가 집중된 지역이 바로 강원도입니다.

야생 멧돼지 포획 작업까지 겹치며 강원도 재정은 바닥을 드러내고 있는데요.

남은 두 달을 버티려면 수백억 원 빚을 내야 할 처지입니다.

지 환 기자입니다.

[기자]
4월 발생한 동해안 산불이 가장 컸습니다.

10월 초에는 태풍 미탁으로 강릉과 삼척 등 또다시 동해안이 초토화됐습니다.

예기치 못한 상황이나 재난 재해에 쓰기 위해 강원도가 세운 예비 예산은 320억 원 정도.

하지만 피해 복구와 방역으로 이미 대부분 사용했습니다.

강원도 예비비 가운데 남은 예산은 이제 2억 원 정도에 불과합니다.

아프리카 돼지 열병 사태가 장기간 이어지는 가운데 이제 남은 유일한 대안은 은행 빚을 내는 수밖에 없습니다.

당장 태풍 '미탁' 피해를 입은 주택과 도로, 하천 복구에만 최소 300억 원이 필요합니다.

[박동주 / 강원도 예산과장 : 2016년부터는 지방채 발행을 안 하는 걸 원칙으로 가져갔는데 워낙 대형 재난이 발생했기 때문에 지방채 발행을 안 하면 저희가 재원을 확보하기 어렵기 때문에(발행 예정입니다.)]

전염병 방역 비용은 더 문제입니다.

민통선에 설치하는 멧돼지 포획틀은 한 개에 200만 원.

아직도 강원 전체에 수백 개가 더 필요하고 철제 울타리도 설치해야 합니다.

민간 엽사 인건비와 방역 비용을 더하면 130억 원 넘게 더 필요한데, 규정도 없고 돈도 없습니다.

[접경지 자치단체 관계자 : (민간 엽사의 경우에) 군인들하고 한 조를 이뤄서 사격하는데 (멧돼지를) 못 잡는 경우도 많거든요. 못 잡은 경우엔 아무 보상도 없는 거죠. 지금 현재는.]

겨울이 다가오면서 이젠 조류인플루엔자와 구제역까지 대비해야 할 형편입니다.

1년 내내 겹겹이 이어지는 재난 재해와 전염병에 곳간이 비어버린 강원도.

특별교부세 등 정부 지원을 요청한 가운데, 방역에 구멍이 뚫리지는 않을까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지환[haji@ytn.co.kr]입니다.
  1.  15:00월드베스트 그곳에 가면 <최...
  2.  16:00월드베스트 그곳에 가면 <최...
  3.  17:00관찰카메라 24시간 초겨울 힐...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