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불안한 후쿠시마...폐기물·오염수 관리 '구멍'

[앵커]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을 강타하면서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성 폐기물과 오염수 처리의 허점이 드러났습니다.

방사성 폐기물이 어이없이 유실되고 오염수 처리 시설에서는 무려 8번이나 누수 경보가 울렸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태풍이 후쿠시마 현에 본격적인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 지난 주말 밤 9시 반쯤, 후쿠시마현 다무라시 수로로 여러 개의 방사성 폐기물 자루가 떠내려갔습니다.

[일본 후쿠시마현 다무라시 관계자 : 원전 사고 당시 방사성 오염 물질 제거작업을 할 때 나온 흙이나 나무 등을 넣어 보관한 자루입니다.]

다무라 시 측은 부근 폐기물 보관소 위탁 관리업자가 순찰 중에 이를 발견해 알려오자 회수 작업에 나서 자루 10개는 찾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런 방사성 폐기물 자루가 도대체 몇 개나 떠내려갔는지는 아직도 오리무중입니다.

유실된 자루가 원래 있던 보관소에는 약 2,700개가 쌓여 있었고 이런 보관소가 다무라 시에만 95곳이나 됩니다.

[일본 후쿠시마현 다무라시 관계자 : 아직 확인 안 됩니다. (유실된 게) 전부 몇 개인지는.]

유실된 방사성 폐기물 자루가 더 있을 가능성이 크고 강물을 따라 인근 바다로 유입됐을 개연성도 있습니다.

현지 언론은 폭우가 충분히 예보된 상황이었지만 이에 대한 별다른 대비가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2011년 폭발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 원전에서는 태풍이 지나는 동안 오염수 처리 설비에서 8번이나 누수 경보가 울렸습니다.

도쿄전력은 이에 대해 한 번은 경보기 자체에 문제가 있어 교체했고 나머지는 빗물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며 오작동 가능성에 무게를 뒀습니다.

하지만 누수가 실제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명확한 설명이 없습니다.

일각에서는 설사 빗물에 의한 오작동이더라도 태풍이 오기 전까지는 간혹 한 번씩 있던 누수 경보가 하룻밤 사이에 8번이나 울린 것은 분명 문제가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1.  16:00월드베스트 그곳에 가면 <최...
  2.  17:00관찰카메라 24시간 초겨울 힐...
  3.  18:00황금나침반 <191회> (3)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