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완충지' 연천에서 14번째 발병...48시간 이동중지 명령

[앵커]
경기도 연천의 한 양돈농가에서 접수된 의심 신고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됐습니다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로 확진되자 어젯밤 11시10분부터 48시간 동안 연천군 돼지농장 등에 대해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렸습니다.

김주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의 한 돼지농장에서 들어온 의심 신고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으로 판정됐습니다.

지난 3일 이후 6일 만의 추가 확진으로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건수는 모두 14건으로 늘어났습니다.

앞서 이 농장은 어미돼지 4마리가 식육부진 등 이상 증상을 보여 농장주가 연천군에 신고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의심 신고 접수 직후 초동방역팀을 보내 사람과 가축, 차량의 이동을 통제하고 소독을 벌였습니다.

돼지 4천여 마리가 있는 이 농장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감염 경로 가운데 하나로 지목되는 잔반을 먹이로 주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농장의 반경 3㎞ 이내에는 또 다른 농장 3곳에서 4천 120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습니다.

이 농장은 경기도 고양·포천·양주·동두천, 그리고 강원도 철원과 함께 정부가 지정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완충 지역 내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연천의 경우 발생 농가 반경 10㎞ 방역대 밖을 완충 지역으로 정했는데, 이 농장은 방역대 바깥에 위치한 곳입니다.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확산을 막기위해 완충 지역을 정한 지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추가 확진 사례가 나오면서 이미 발생한 농장으로부터의 수평 전파 우려가 커질 전망입니다.

정부는 어젯밤 11시 10분 부터 내일 밤 11시 10분까지 48시간 동안 돼지에 대해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연천군 내에서 진행 중인 수매와 살처분을 조속히 마치기 위해 도축장 출하 등을 위한 가축운반차량의 이동은 이번 일시이동중지명령 대상에서 제외했습니다.

YTN 김주환입니다.
  1.  04:00옛것이 좋다 윤회매 (본)
  2.  04:30대한민국 골목기행 <28회> (본)
  3.  05:00이곳에 머물고 싶다 <13회>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