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후쿠시마 오염수·라돈 등 국민 건강 위협하는 현안 쟁점

[앵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한빛 1호기의 수동정지 사고부터 최근 불거진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문제까지, 원자력과 관련된 여러 현안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혜리 기자!

오늘 국감은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비롯해 원자력 관련 기관들을 대상으로 진행됐죠, 어떤 내용이 오갔습니까?

[기자]
네, 오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는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비롯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과 원자력통제기술원, 원자력안전재단, 한국수력원자력 등 모두 5개 기관에 대해 진행됐습니다.

올해 들어 원자력과 관련한 현안이 많았던 만큼 여야를 막론하고 다양한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민주당 이개호 의원은 인재로 드러난 한빛 1호기 수동 정지 사고 당시 원안위의 늑장 대처로 골든 타임을 놓쳤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역주민의 불안감이 여전하다며 충분한 의견수렴과 확인 절차를 요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서도 원안위가 책임지고 역할을 해달라며 질타했습니다.

라돈침대과 같이 생활제품에서 나오는 방사성 물질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습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은 방사선 안전기준을 초과한 제품이 잇따라 적발되고 있지만, 수거율이 절반밖에 안 된다며, 강제적인 행정조치가 필요한 것이 아니냐고 추궁했습니다.

이 밖에도 최근 원전 주변 지역에서 드론이 탐지됐지만 대책이 전혀 없었다는 지적과 함께 이를 막기 위한 법안도 규제에 막혀 있다는 질타도 나왔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특히 원자력 문제의 경우 국민 안전과 관련된 부분이 많다며 이에 대한 원안위의 근본적인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지금까지 YTN 사이언스 이혜리입니다.
  1.  11:25수상한 비디오 크레이지S <17...
  2.  12:00관찰카메라 24시간 힐링의 품...
  3.  13:00황금 나침반 <186회> (6)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