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에 이어 연천에서도 '확진'

[앵커]
경기도 파주에 이어 연천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최종 확진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정부는 파주와 연천을 포함해 부근 6개 시군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정하고 방역에 나섰지만 확산을 막기 쉽지 않아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혜리 기자!

경기도 연천 돼지농장에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고요?

[기자]
연천군 백학면의 돼지농장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왔습니다.

경기도 파주에 이어 2번째입니다.

연천농가에서는 하루 전 오후 2시 40분쯤 어미 돼지 한 마리가 폐사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농장 관계자는 죽은 돼지가 2~3일 전부터 식욕 부진 증세를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이 농장에서는 돼지 4천 7백여 마리를 기르고 있습니다.

파주 농장과 마찬가지로 남은 음식이 아닌 사료를 먹이고 있었고, 전염원으로 꼽히는 야생멧돼지를 막기 위한 울타리도 설치돼 있습니다.

이 농장에는 네팔과 스리랑카 등 외국인 노동자 5명이 일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네팔 노동자 1명이 지난 5월 본국을 찾았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앵커]
주변 농가로의 확산이 걱정되는데요.

[기자]
부근 3km 이내에 돼지 농장은 모두 3곳이 있고 돼지 만여 마리를 기르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 돼지들을 모두 살처분할 예정입니다.

확진 농장 주변에는 출입 제한과 방역 조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 농장은 파주 농장과 직선거리로 30km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연천과 파주 농장 사이에는 그동안 축산과 관련한 차량의 이동이 없었고 농장주나 직원들의 접촉도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처럼 연천과 파주 두 농장 사이 역학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결국, 정부가 파주를 중심으로 확산 방지에 나서는 동안 연관성이 밝혀지지 않은 다른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겁니다.

[앵커]
정부가 강화된 대책을 내놓았는데요, 어떤 게 있습니까?

[기자]
농식품부는 경기도 파주, 연천을 포함해 포천과 동두천, 김포, 강원도 철원 등 6개 시군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이 지역 양돈농가의 돼지반출금지 기간을 현재 일주일에서 3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소독 차량을 모두 동원해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생석회 공급량도 4배까지 늘리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지난 5월 북한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뒤 접경 지역 14곳을 특별관리해왔지만 파주와 연천의 질병 발생을 막지 못했습니다.

또, 오늘 6개 시군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했지만 나머지 8개 시군은 상대적으로 느슨한 방역이 이뤄질 수 있습니다.

17일 파주에서 첫 발생이 있었을 때 좀 더 넓은 지역에 강력한 확산 방지책을 폈다면 추가 발생을 막을 수 있었지 않았겠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1.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2.  23:50서민갑부 <20회> (4)
  3.  24:45수상한 비디오 크레이지S <18...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