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환경 재앙' 아랄해, 관광으로 활로 모색

[앵커]
중앙아시아에 있는 아랄해는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호수였지만, 1960년대부터 수량이 급감하며 지금은 고사 위기에 놓여 있습니다.

최악의 재앙 속에서도 당국과 주민들의 노력으로 요즘은 아랄해를 찾는 관광객이 꽤 많아졌습니다.

김태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거대한 소금호수인 아랄해를 끼고 번성했던 우즈베키스탄의 항구도시 무이나크.

여러 척의 폐선들이 녹이 슨 채 지금은 땅으로 변해버린 호숫가에 놓여있습니다.

한 가족이 폐선을 구경하고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지구 최악의 환경재앙으로 꼽히는 아랄해를 찾는 관광객이 부쩍 늘어나고 있습니다.

1960년대 초까지 세계 4위 크기의 호수였던 아랄해는 옛소련의 면화 육성 정책으로 인해 수량이 줄면서 바닥을 드러냈습니다.

아랄해가 조만간 사라질 것이라는 우려 속에 지금의 모습을 간직하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안톤 / 러시아인 관광객 : 아랄해로 가기 위해 무이나크에 왔습니다. 자연환경이 어떻게 변했고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보려고 합니다.]

당국의 지원으로 점차 관광 인프라도 확충되고 있습니다.

여행객을 위한 숙박시설이 속속 들어서고 있고, 관광 기념품 제작을 위한 현지인 고용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메크리반 쿠시키바 / 재봉사 : 2014년 설립된 회사에서 3년간 일하고 있는데 직원이 계속 늘고 있습니다. 무이나크 물고기 무늬를 넣은 기념품과 지갑, 핸드백, 모자 등을 만듭니다.]

2017년 초 대통령령에 따라 무이나크의 관광사업은 활기를 띠기 시작했고 여행객이 지난해 2천 명에서 올해는 약 5천 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됩니다.

[아슬란바이 우툴리에프 / 무이나크 부시장 : 대통령령 발령 이후 호텔과 오락시설, 장인 구역이 생겨나고 있고 몇몇 게스트 하우스도 들어섰습니다.]

아랄해를 삶의 터전으로 삼아온 주민들은 자연파괴로 인한 교훈을 새기며 관광사업으로 활로를 찾고 있습니다.

YTN 김태현[kimth@ytn.co.kr]입니다.
  1.  11:0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본)
  2.  11:25수상한 비디오 크레이지S <17...
  3.  12:00관찰카메라 24시간 힐링의 품...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