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명품 소총에서 천덕꾸러기로 전락한 K-11 소총

[앵커]
군이 국산 명품소총이라고 자랑해온 K-11 소총이 탄약 폭발사고와 각종 결함이 끊이지 않으면서 지금은 오히려 군의 골치가 돼 버렸는데요.

감사원이 그 원인을 살펴본 결과 연구 개발단계에서부터 문제가 한두 가지가 아니었습니다.

추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선 부대에 배치된 이후 폭발사고와 결함이 끊이지 않았던 K-11 소총 사업 추진실태에 대해 감사원이 감사를 실시했습니다.

국회의 요청에 따라 진행된 감사였습니다.

감사 결과 국방과학연구소와 육군, 방위사업청이 연구 개발 단계에서부터 k-11 소총에 대해 평가 기준을 낮게 설정해 놓고 기준을 충족했다고 판정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반사율이 낮은 물체에 대한 표적거리 산출 방식도 기준을 낮춰 평가했고 공중폭발탄의 경우에는 살상력과 탄도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평가 기준을 낮춰 개발을 진행했습니다.

이렇게 해서 개발된 K-11 소총은 유효사거리 등 작전운용성능을 충족하지 못하게 됐다고 감사원은 밝혔습니다.

실제로 이번 감사 기간에 K-11 소총으로 유효사거리에서 시험사격을 한 결과 명중률이 저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소총의 사격통제장치에서 잦은 균열이 발생한 것 역시 군의 잘못된 판단 때문이라고 감사원은 지적했습니다.

감사원은 또 총기 내 탄약 폭발사고가 발생했는데도 방위사업청은 충분한 원인 규명 없이 소총 전력화를 계속하고 있어 사고 재발 가능성이 있다며 근본대책을 마련하라고 통보했습니다.

YTN 추은호입니다.
  1.  15:00국내특선다큐 산의 부활 1부 (2)
  2.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3.  16:50궁금한S <9회> (본)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 요원 선...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기획안 공모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