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결정 못 해"

[앵커]
일본 정부는 한국 등 주변국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처리 방법과 관련해 아직 결정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저장 탱크가 오는 2022년 여름쯤 포화상태가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여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 톤을 태평양에 방류할 것이고 한국은 그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원자력 전문가가 최근 폭로한 내용입니다.

[숀 버니 / 그린피스 수석 전문가 : 중요한 건 후쿠시마에서 해양으로 방류할 경우 동중국해, 한국의 동해에까지 방사성 3중 수소가 유입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에 충격을 받은 한국 등 주변국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일본 정부의 공식 답변을 요구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이같은 요청 등에 따라 도쿄 주재 외교관들을 초청해 후쿠시마 제1원전 처리수 현황 등에 관한 설명회를 열었습니다.

일본 정부는 정화설비로 처리한 방사능 오염수를 처리수라고 부르는데 폐로가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계속 늘고 있는 '처리수' 처분 방법을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 : 후쿠시마 처리수 처리 방법은 종합적으로 검토 중입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처리수 저장 탱크가 오는 2022년쯤 포화상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저장 탱크를 증설하는 계획을 세우는 한편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반영해 최종적인 오염수 처분 방침을 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전력은 '처리수'의 90%는 인체에 해가 없다면서 바다에 방류하길 희망하지만 후쿠시마 지역 어민들과 한국 등 주변국의 반발이 거세지자 눈치를 살피고 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1.  15:00국내특선다큐 산의 부활 1부 (2)
  2.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3.  16:50궁금한S <9회> (본)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 요원 선...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기획안 공모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