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경기도 어린이집·학교 110곳 '부적합 지하수' 식수로 사용

[앵커]
얼마 전 '붉은 수돗물' 사태로 식수에 대한 염려가 커졌는데요, 식수로 사용하는 지하수도 문제가 크다고 합니다.

조사 결과 일부 어린이집이나 복지시설이 식수로 사용하는 지하수가 세균이나 중금속 등으로 오염돼 식수로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가 최근 수질검사를 한 어린이집이나 경로당은 모두 207곳.

주로 농어촌 지역에 있는 시설로 절반이 넘는 110곳이 '식수 부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가운데 14곳은 지하수를 식수가 아닌 생활용수로 신고하거나 아예 신고조차 하지 않고 식수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식수 부적합 판정 이유는 대장균이나 일부 중금속 함유량이 식수 기준을 초과했기 때문입니다.

A 시설의 경우 식수로 사용하는 지하수에 일반 세균이 1ml당 3천9백 마리로 기준치보다 39배나 많았습니다.

불소가 기준치보다 11배 높게 나타나거나 중금속인 비소가 8배 높은 곳도 있었습니다.

특히 62곳은 식수에서는 검출되지 않아야 할 각종 대장균이 검출됐습니다.

[김용 / 경기도 대변인 : 같은 관정을 쓰거나 폐쇄된 13곳을 제외한 나머지 138개소에 대한 채수와 검사가 진행 중이라 부적합 판정시설은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경기도 내 어린이집이나 경로당 등 각종 시설 가운데 지하수가 있는 곳은 천33곳.

경기도는 이들 시설의 수질검사를 강화하고 특히 생활용수로 신고한 뒤 식수로 사용하는 곳을 집중 단속할 방침입니다.

YTN 김학무[mookim@ytn.co.kr]입니다.
  1.  00:45수상한 비디오 크레이지S <14...
  2.  01:30생명탐사, 지구로의 여정 보...
  3.  02:00녹색의 꿈 <89회> (5)
  1.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그램 외...
  2.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