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일본 상대로 지킨 특허, 독립운동 자금됐다

[앵커]
지금으로부터 110년 전, 한국인 최초의 특허권자가 탄생하면서 우리나라 지적 재산권 역사가 시작됐습니다.

그 주인공은 애국지사 정인호 선생입니다.

특허를 통해 일본에 빼앗길 뻔한 재산권을 지켰고, 그렇게 모은 돈으로 몰래 독립운동 자금을 댔습니다.

이문석 기자입니다.

[기자]
현충원 묘비에 '한국인 제1호 특허권자' 상징물이 붙었습니다.

독립운동가 정인호 애국지사 묘소입니다.

선생은 갓에서 착안한 말총 모자를 처음으로 만들었습니다.

미국에까지 수출할 정도로 인기를 끌자 일본인들이 무단으로 베껴 모조품을 팔기 시작했습니다.

특허는 일본을 상대로 모자 지적 재산권을 지킨 방어 수단이었습니다.

모자 성공을 바탕으로 핸드백과 셔츠 등 말총으로 만든 제품들을 만들어 일본과 중국 등에 수출했습니다.

그리고 그 수익금은 상해 임시정부로 들어가 독립운동가 끼니를 챙기는 쌀이 되었고 생명을 지키는 총이 됐습니다.

[정혜심 / 정인호 애국지사 증손녀 : 할아버지께서 멀리 내다보시고, 이런 날을 내다보시고 그렇게 특허권을 내셨다는 게 너무 자랑스럽고 정말 영광입니다.]

이런 사실이 일본에 발각되면서 5년간 옥고를 치렀지만 선생의 뜻은 꺾이지 않았습니다.

[박원주 / 특허청장 : 한국인의 지재권을 지켰을 뿐만 아니라 그 지재권을 바탕으로 위기에 처한 우리 국민, 우리 민족의 위기를 극복하는 데 바로 그 자금이 불쏘시개로 쓰였다고…]

나라를 빼앗긴 뒤 많은 이들이 패배 의식에 사로잡혀 조국을 등졌습니다.

하지만 정인호 선생처럼 더 많은 사람이 나라를 되찾기 위해 민족기업을 키웠고 힘을 합쳐 일본과 싸웠습니다.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1.  15:00지헌이네 과학만사성 <26회> (2)
  2.  16:00황금나침반 <194회> (2)
  3.  16:40팩트체크 한일경제전쟁 <14회...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