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포항, 여진 줄고 지하수위 이상…"정밀 분석 필요"

지열발전이 촉발한 것으로 확인된 포항지진 이후 여진 발생은 줄었고 지열발전을 위해 뚫었던 지열정의 지하수 수위도 회복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포항 지열발전 부지 안전성 검토 태스크포스는 어제(13일) 포항시청에서 시민을 초청해 중간 보고회를 열고 이렇게 밝혔습니다.

조사 결과 2017년 11월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 이후 한 달에 2,400회에 이르던 여진은 현재 30회 정도로 줄었습니다.

또 지난해 4월 이후로는 규모 2.0 이상의 지진이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여진의 진원지 분포가 본진 진원지에서 남서 방향으로 5∼6km 정도 확장되는 추세를 보여 지속적인 관측과 분석이 필요하다고 TF는 설명했습니다.

지열발전을 위해 뚫었던 두 개 지열정의 지하수 수위 차도 비정상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두 지열정 가운데 하나의 지하수 수위가 지표에서 760m까지 떨어졌다가 현재는 680m까지 올라오면서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두 지열정 사이의 수위 차가 600m에 달해 실시간 관측이 필요하다고 TF는 분석했습니다.

TF는 이런 분석의 정확도를 위해 10억 원의 정부 예산을 확보하고 심부 시추공 지진계와 지하수위 자동측정시스템 등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시민과의 소통을 위해 관측자료를 실시간으로 포항시청에 전달하는 데이터 전달 시스템도 구축할 예정입니다.

이동은 [delee@ytn.co.kr]
  1.  11:00지헌이네 과학만사성 <19회> ...
  2.  12:00황금 나침반 <187회> (본)
  3.  12:40다큐S프라임 <132회> (3)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