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더위와 사투"...폭염에 노출된 옥외 노동자

[앵커]
오늘 서울의 낮 기온이 37도까지 오르면서 찜통더위가 절정에 이르렀습니다.

하지만 이런 날씨에도 많은 야외 노동자들은 무방비로 무더위와 싸우고 있습니다.

송재인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보수 공사가 한창인 서울 성산대교 남단입니다.

준공 기한이 빠듯한데도, 작업자가 한 명도 보이지 않습니다.

서울의 수은주가 최고 38도까지 치솟으면서 오후 작업을 중지한 겁니다.

[공사 현장 관계자 : 금일 37도 이상으로 저희가 근로자 건강을 위해 작업을 중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땡볕에도 쉴새 없이 돌아가는 공사 현장도 있기 마련.

온몸이 후끈거리는 날씨에 간이 승강기를 타고 쉴 틈 없이 건물을 오르내립니다.

고용노동부는 기온이 35도를 넘기면 야외 작업을 중지하도록 하고 있지만, 권고에 지나지 않아 잘 지켜지지 않는 곳이 적지 않습니다.

물량 압박이 심한 집배원도 더위와 싸우며 하루를 보내긴 마찬가집니다.

바깥 온도는 이미 34도를 넘어섰지만, 배달 물량은 아직 350개나 남았습니다.

빡빡한 배달 시간에 맞추려고 아파트 계단을 오르내리길 20분째.

온몸은 땀으로 흠뻑 젖었습니다.

직접 챙겨온 얼음물을 들이켜도 한껏 달아오른 열기를 달래긴 역부족입니다.

[이민수 / 일산우체국 집배원 : 밖에서 일하시는 분들은 아실 거예요. 온종일 물을 1L, 2L 마셔도 소변 한 번을 안 봐요. 그만큼 땀을 많이….]

불볕더위에 자리를 지키는 건 노점 상인들도 예외가 아닙니다.

해를 피해 늦은 오후부터 장사를 시작했지만, 20분도 지나지 않아 땀이 뚝뚝 흐릅니다.

강하게 내리쬐는 햇볕에도 의지할 건 작은 손 선풍기뿐입니다.

[정 모 씨 / 노점 상인 : 앞에 화장실이 있어서, 거기서 머리 헹구고. 여름철에 장사 좀 쉬면서 생활해야 하는데, 많이 못 벌어놔서….]

올해 들어 지난달 22일까지 온열 질환으로 신고한 야외 노동자만 97명.

생업 전선에서, 무더위에 그대로 노출된 노동자들의 고충은 깊어만 갑니다.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1.  11:0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본)
  2.  11:25황금 나침반 <186회> (4)
  3.  12:00닥터지바고 퇴행성관절염 내...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