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오늘 상륙 뒤 관통...비바람 피해 '비상'

[앵커]
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태풍은 오늘, 남해안에 상륙한 뒤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보여 비바람 피해가 우려됩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원형의 구름대가 뚜렷해졌습니다.

크기는 소형이지만, 중간 강도 세기까지 발달한 겁니다.

태풍은 한반도로 오기 전, 일본 규슈에 잠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때문에 강도가 조금 약해진 채 우리나라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내륙을 관통해 속초 부근 동해로 진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전국 대부분이 태풍 영향권에 드는 가운데 영남과 영동, 충북은 태풍 진로의 오른쪽, 위헌 반원에 들어 비바람 피해가 우려됩니다.

[추선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 태풍이 접근해오는 6일 오후에 남부지방에 비가 시작되어, 7일 새벽에 전국으로 확대되겠습니다. 특히 경상 해안과 강원 영동은 시간당 20~50mm 비가 매우 강하게 내리고….]

영남 해안과 영동에 200mm 이상의 큰비가 오고 나무가 부러질 수 있는 초속 30m의 돌풍도 불 것으로 보입니다.

남해안 저지대는 침수 피해도 우려됩니다.

8호 태풍의 뒤를 이어 9호 태풍 '레끼마'도 경계의 대상으로 떠올랐습니다.

기상청은 이 태풍이 슈퍼 태풍으로 발달할 가능성이 있는 데다 타이완까지 올라온 뒤 진로가 무척 유동적이라며 경계를 당부했습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1.  13:40천 개의 비밀 어메이징 스토...
  2.  15:00지헌이네 과학만사성 <26회> (2)
  3.  16:00황금나침반 <194회> (2)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