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태풍 '다나스' 전남 해안 상륙...강풍보다 폭우 위험

[앵커]
북상하는 5호 태풍 '다나스'가 주말 오전, 전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이 강하지는 않지만, 내륙을 관통하면서 강풍보다는 호우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됩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태풍 '다나스'는 북상하면서 조금 발달하고 있습니다.

중심 부근 소용돌이가 뚜렷해졌고 크기는 소형이지만 강도는 한 단계 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이 발달하며 이동속도가 느려지자 진로도 바뀌고 있습니다.

남해를 통과하는 것에서 전남 남해안에 상륙하는 것으로 변경됐습니다.

남부 내륙을 관통해 포항 북쪽에서 동해로 진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추선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 제주도는 금요일 오후부터, 남해안은 금요일 밤부터 영향을 받겠고, 남부지방과 일부 중부지방은 '다나스'가 남해안에 상륙하는 토요일 오전부터 영향을 받겠습니다.]

이에 따라 제주도와 남부, 충청과 영동까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입니다.

남해 수온이 낮아 기록적인 강풍이 불지는 않겠지만, 물 폭탄을 동반할 가능성이 큽니다.

[우진규 / 기상청 예보분석관 : 바람보다는 많은 양의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남부 지방에 최고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고, 특히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 산지를 중심으로는 500∼7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이 내륙에 상륙하는 토요일 아침부터 오전까지가 이번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1.  15:00지헌이네 과학만사성 <26회> (2)
  2.  16:00황금나침반 <194회> (2)
  3.  16:40팩트체크 한일경제전쟁 <14회...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