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WHO, 게임중독 질병 인정 임박...논란 확산

[앵커]
WHO, 세계보건기구가 오는 28일까지 열리는 총회에서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할 예정입니다.

의료계는 WHO의 권고를 받아들여 게임 중독을 보건 의료체계에서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게임 업계는 낙인 효과와 산업 위축을 우려하며 반발해 찬반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정회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 총회를 열고 있는 세계보건기구 WHO가 게임 중독을 질병 코드에 넣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결과는 논의 후 총회 마지막 날인 28일 결의안과 보고서를 낼 때 나올 예정입니다.

게임 중독의 질병 코드 도입이 결정되면 게임 중독은 질병으로 규정됩니다.

알코올 중독처럼 정식 병명이 되는 겁니다.

앞서 WHO는 게임 중독에 대한 진단 기준을 제시했습니다.

통제 불능, 문제가 있는데도 계속하는 것, 일상활동에 우선시 되는 것 등 도박 중독과 같은 기준입니다.

게임 업계나 학계는 이 점을 지적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위정현 / 중앙대 교수 , 게임학회장 : 5년 정도의 짧은 기간에 충분한 연구가 축적되지 않은 상태에서 급하게 서두른 느낌이 있습니다. 불충분한 연구와 치료법에 대한 질병코드에 대한 규정, 정의 등 전반적인 부분에 대해 우려합니다.]

정신건강의학계는 게임 때문에 일상생활이 파괴될 정도라면 치료받을 질병이라는 입장입니다.

[이해국 / 의정부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처음엔 사회적 이슈로 접근합니다. 그런데 사회적 이슈로, 제도적으로 접근하다 보니 해결이 안 되는 거예요. 공중 보건에서 디지털 시대의 건강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고.]

현재 게임 중독의 질병코드 도입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내 게임 업계와 학회 등은 공동대책위를 구성해 29일부터 국내 도입 반대 행동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각국 게임 단체들도 게임 산업 위축을 우려하며 WHO에 반대성명을 내고 있습니다.

국제 질병 표준 분류 기준은 질병의 종류와 신체 손상 정도를 명시한 것으로 나라별로 관련 정책을 세울 것을 권고합니다.

질병코드 도입이 결정되면 시행 시기는 2022년으로 권고될 예정입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선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에 넣을지 결정 과정을 더 거쳐야 해 진통이 예상됩니다.

YTN 김정회입니다.
  1.  16:00황금나침반 <183회> (2)
  2.  16:40팩트체크 한일경제전쟁 <3회>...
  3.  17:10수상한 비디오 크레이지S <14...
  1.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그램 외...
  2.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