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40년 전 사라졌던 따오기 복원...창녕 하늘로 날아올라

[앵커]
우리나라에서 40년 전 멸종됐던 따오기가 복원돼 경남 창녕에서 방사됐습니다.

자연의 품으로 돌아간 따오기가 야생에 적응하며 살아갈 수 있을까요?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따오기 야생적응 훈련장.

문이 열리자 붉은 머리와 검은 부리가 선명한 따오기들이 훈련장 밖으로 날아오릅니다.

따오기가 국내 하늘을 자유롭게 나는 건 40년 만입니다.

[박희천 / 조류생태환경연구소장 : 전 세계적으로 나락에 떨어졌던 종이 다시 살아났다는 것과 지역의 생태 관광이 아주 활성화되는 하나의 촉매제가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따오기는 동요가 있을 만큼 우리나라에서는 친근하고 흔한 새였습니다.

하지만 환경오염과 포획으로 개체 수가 줄어 1979년 비무장지대에서 목격된 후 완전히 모습을 감췄습니다.

지난 2008년 중국이 따오기 한 쌍을 기증하면서 본격적인 복원이 시작됐습니다.

11년의 노력 끝에 363마리로 늘어났고 그 가운데 40마리를 선발해 자연의 품으로 보낸 겁니다.

[한정우 / 경남 창녕군수 : 앞으로 1차 야생 방사된 따오기들의 서식현황과 살아가는 모습을 자세히 관찰해서 추가로 방사할 계획이고….]

천연기념물이자 2급 멸종위기 야생생물로 지정됐고 세계적으로도 보호관리를 받는 따오기.

이번 방사로 국내에서 더 소리를 들을 수 없었던 자연 그대로의 따오기 소리를 다시 들을 수 있을지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오태인[otaein@ytn.co.kr]입니다.
  1.  07: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5)
  2.  07:40닥터지바고 1급 발암물질 미...
  3.  08:40황금나침반 깨끗한 세상 만들...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 요원 선...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기획안 공모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