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반도체 노동자, 혈액암 발생·사망 위험도 높다

반도체 제조업체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일반 국민과 전체 노동자보다 혈액암 발생과 사망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안전보건공단이 최근 10년 동안 추적 조사한 결과인데요.

자세한 내용, 화면 함께 보시죠.

안전보건공단이 지난 2009년부터 올해까지 10년 동안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제조 6개 기업 사업장의 전·현직 노동자 약 20만 명을 대상으로 암 발생과 사망 위험도를 추적 조사했습니다.

공단은 지난 2007년 반도체 제조업 노동자들의 백혈병 발생에 따라 그 이듬해 반도체 제조업 사업장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했는데요.

당시 관찰 자료 부족 등 역학 조사의 한계가 있어 충분한 자료 확보를 위해 추가 조사를 벌인 겁니다.

조사 결과 반도체 사업장의 여성 노동자는 백혈병 발생 위험이 일반 국민의 1.19배, 전체 노동자의 1.55배로 나타났고요.

사망 위험은 일반 국민의 1.71배, 전체 노동자의 2.3배로 나타났습니다.

또 다른 혈액암인 비호지킨림프종의 발생 위험은 일반 국민의 1.71배, 전체 노동자의 1.92배이고, 사망 위험은 일반 국민의 2.52배, 전체 노동자의 3.68배로 나타났습니다.

공단 측은 혈액암 발생 위험 증가의 정확한 원인 규명은 불가능하지만, 작업환경 때문일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무균실로 불리는 클린룸 작업자에게서도 혈액암 발생이나 사망 위험이 높게 나타났는데요.

특히 20살에서 24살 사이의 여성 오퍼레이터, 그리고 현재보다 유해물질 노출 수준이 높았던 2010년 이전 여성 입사자에서 혈액암 발생 위험도가 높았습니다.

공단 측은 국내 반도체 제조업에 대한 다른 연구들에서도 유사한 암의 증가나 여성의 생식기 계통 건강 이상이 보고된 바 있다고 밝혔습니다.

혈액암 외에도 위암과 유방암, 신장암, 일부 희귀암도 발생 위험도가 높았는데요.

이에 대해 안전보건공단 측은 반도체 노동자들이 상대적으로 암 검진을 받을 기회가 많아서 위험도가 높은 것은 아닌지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1.  23:00다큐S프라임 <127회> (4)
  2.  24:00천 개의 비밀 어메이징 스토...
  3.  01:00국내특선다큐 산의 부활 <3부...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 요원 선...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기획안 공모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