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블루베리', 농가소득 효자 노릇 '톡톡'

[앵커]
건강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농촌에서 블루베리 재배가 늘고 있는데요.

판로가 없어 어려움을 겪는 농민을 위해 농민과 농협,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정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블루베리 수확이 한창입니다.

한동안 수박을 재배했던 곳이었지만 연작 피해를 줄이고 시설을 재활용하면서 농민에게 희망의 터전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 생산부터 선별과 출하, 계산 등을 일괄처리하는 마을 공선출하회가 농민들에게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김득철 / 블루베리 공선출하회장 : 매년 매년 농가들이 이런 기술 축적이 되면서 이런 경험을 쌓게 돼서 좋은 블루베리 생산을 거듭거듭 진화 발전이 되는 것 같습니다.]

서천군 마산면 일대에서 10년 전 6명으로 시작한 블루베리 공선출하회가 지금은 30여 농가로 늘었습니다.

재배 면적도 20여만 평으로 전국 최대 단지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정복 / 동서천농협 조합장 : 수박이 고르게 나오지 않아서 대체작목으로 블루베리를 만든 것이, 블루베리를 만드니까 소비자들이 많이 원해서 그것들이 농민들의 농가소득으로 되돌아오고 있습니다.]

블루베리가 기존 수박 재배보다 수익이 3∼4배 이상 높아 농민들에게 인기입니다.

농작물 다변화와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지방자치단체도 힘을 보태고 나섰습니다.

시설 확충을 돕고 판로망 지원 등을 통해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산입니다.

[노박래 / 서천군수 : 유통까지도 빠르게 공급돼야 하고 그런 측면에서 보면 지원이 필수적이었고 어느 정도 성장이 된 뒤에야 그런 것들, 지금은 기반이 많이 닦여졌다고 생각합니다.]

건강 붐을 타고 인기를 끌고 있는 블루베리.

농협과 농민, 지방자치단체가 손잡고 안전한 먹거리를 소비자에게 공급하면서 상생의 길을 열어가고 있습니다.

YTN 이정우[leejwoo@ytn.co.kr]입니다.
  1.  22:00지헌이네 과학만사성 <14회> (7)
  2.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3.  23:40관찰카메라 24시간 예쁘다 해...
  1.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그램 외...
  2.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