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메인로고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中 이번엔 '에이즈 오염' 주사제 대량 유통

[앵커]
중국에서 에이즈를 일으키는 인체 면역결핍 바이러스, HIV에 오염된 혈액제제가 대량 유통된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위생 당국은 인체에는 별다른 해가 없다고 설명했지만, 지난해 가짜 광견병 백신 파동에 이어 건강과 직결된 악재가 연이어 터지면서 중국인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박희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상하이 신싱의약'이 생산한 정맥 주사용 면역 글로불린입니다.

혈액을 원료로 해서 만드는 면역 글로불린은 백혈병 환자 등 면역력이 떨어진 환자들에게 투여하는 혈액제제입니다.

그런데 이 주사제가 에이즈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보고가 위생 당국에 접수됐습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즉각 해당 제품 사용을 중단시키고 제약회사에 전문 조사팀을 급파했습니다.

['상하이 신싱의약' 직원 : (현재 조사팀이 안에 있나요?) 우리는 잘 몰라요.]

에이즈 바이러스에 오염된 문제의 제품은 모두 만2천여 개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 제품이 얼마나 많은 환자에게 투여됐는지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대신 전문가를 동원해 이 주사제를 사용했더라도 에이즈에 걸릴 확률은 낮다고 강조하며 부정적인 여론 확산 차단에 나섰습니다.

[타오리나 / 상하이 질병통제센터 의사 : 혈장 안에는 살아있는 에이즈 바이러스가 있을 수 있지만, 3단계의 비활성화 과정을 거치면 미생물체가 살아있을 수 없어 인체에 해롭지 않습니다.]

네티즌들은 그러나 감염 가능성이 작다는 당국의 설명을 신뢰할 수 없다며 강한 불만을 표시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에 발생한 가짜 광견병 백신 파동에 이어 국민 건강과 직결된 대형 악재가 연이어 터지면서 중국 지도부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박희천입니다.
  1.  13:00다큐S프라임 <107회> (3)
  2.  14:00다큐S프라임 해저 개발의 주...
  3.  15:00황금나침반 과학과 기술의 콜...
  1.  2018 수용자품질평가조사 결과 (한국...
  2. [종료] YTN사이언스 연말·신년특집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