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재미있는 역사 이야기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재미있는 역사이야기] 독도의 날

혹시 10월 25일이 어떤 날인지 아십니까? 바로 독도의 날인데요,

이 날은 1900년 10월 25일. 고종 황제가 반포한 「대한제국 칙령 제41호」에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일본의 불법 채벌에 맞서 반포된 칙령에는 독도를 울릉도의 부속 섬이라고 명시하고 있는데요.

이후에도 독도가 우리 영토로 이어질 수 있었던 건 6.25 전쟁 당시 주민들의 목숨을 건 전투 덕분이었다고 합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전쟁으로 나라 안팎이 혼란스러웠던 1953년, 일본은 우리나라의 행정력이 약해진 틈을 타 독도에서 빈번히 우리 어민들을 쫓아내고 급기야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말뚝까지 설치했는데요

이에 분노한 울릉도 주민들은 ‘독도의용수비대’를 결성해 독도를 지키기 시작했습니다.

섬에서 모든 것을 자급자족해야 했던 의용대는 갈매기똥이 섞인 빗물을 마셔가며 일본의 접근을 감시했다고 하는데요

무장 순시선을 앞세워 독도 해역을 침범한 일본!

독도의용수비대의 무기는 몇 정의 소총과 기관총 그리고 조준대 없는 박격포가 전부였지만 나무로 만든 가짜 대포로 일본의 눈을 속이는 등 탁월한 기지와 위장전술로 순시선과 함정을 여섯 차례나 격퇴했다고 합니다.

독도의용수비대는 정부의 지원 아래 섬 암벽에 ‘한국령’이라는 글자를 새겨 독도가 대한민국의 땅임을 분명히 알렸고 독도에서 미역이나 전복을 채취해 오던 제주 해녀들까지 합세해 해산물을 판 자금으로 의용대를 지원했다고 합니다.

전쟁이 끝나고 3년 뒤인 1956년 독도의용수비대는 모든 업무를 경찰에 넘기며 활동을 마무리 했는데요

독립 직후의 조국에서 영토를 수호한 독도의용수비대의 정신은 지금까지 이어져 독도가 대한민국의 땅임을 전 세계에 천명하고 있습니다.

우리 국민이 지켜낸 소중한 영토 독도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독도의 날 이야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