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젊은 층 위협하는 '미만형 위암'을 아시나요?

■ 박찬혁 / 한양대구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앵커]
보통 암은 중년층 이상에서 자주 발병한다는 인식이 있죠.

하지만 40대 이하의 젊은 층에서도 위암 발병률이 줄지 않고 있는 데다가, 오히려 조기 발견이 어려워 더 위험할 수 있다는데요.

오늘 <닥터 S>에서는 한양대구리병원 소화기내과 박찬혁 교수와 함께 '젊은 층을 위협하는 위암'에 대해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요즘 생활 패턴이나 식습관 등의 변화 때문에 젊은 층에서도 속 쓰림, 소화불량 호소하는 분이 많은데요.

보통은 위염이겠거니 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더라고요.

그런데 이 젊은 층의 위암 발병이 그렇게 많아지고 있다면서요?

[인터뷰]
네, 그렇습니다. 위암 환자의 진단 시 평균 연령은 60대 중반이고, 위암은 주로 중년층 이상에서 발생하지만, 40대 이하의 젊은 사람들에서도 위암이 종종 진단됩니다.

연령 별 암 발생률 순위를 비교해보면, 위암은 30대 초반과 30대 후반에 각각 4위, 3위를 차지할 정도로 젊은 사람에게서 상대적으로 빈번히 진단되는 암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젊은 층에서 발생하는 위암은 발생률 대비 사망률도 높습니다.

30대의 젊은 층에서는 발생률 대비 사망률이 60대보다 오히려 높습니다. 30대의 암 사망원인 중 1위가 바로 위암이고, 따라서 젊은 층에서 발생하는 위암을 간과할 수가 없습니다.

[앵커]
그런데 저는 위암이라고 하면 '헬리코박터균'이 먼저 생각나거든요, 발암물질이잖아요.

어떤 식으로 감염되는 거죠?

[인터뷰]
헬리코박터균은 세계보건기구에서 제1군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을 정도로, 헬리코박터 감염과 위암 발생의 연관성은 잘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어떤 방식으로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는지는 확실하게 알려져 있지만, 현재까지 추정하기로는, 위액이 역류하면서 헬리코박터균이 구강 안까지 올라와 남아 있다가, 여럿이서 한 그릇에 있는 음식을 같이 떠먹는다든지, 술잔을 돌린다든지 하는 행동을 통해 전염을 시킬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앵커]
아직도 회식 자리에서 술잔 돌리기 문화 남아있는 곳 있잖아요. 더더욱 없어져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높은 젊은 층에서도 이런 헬리코박터균 감염이 잘 일어나나 보죠?

[인터뷰]
헬리코박터는 대개 비교적 나이가 어렸을 때 감염되어 중장년층이 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위에 염증을 유발합니다.

따라서 나이가 젊다고 해서 헬리코박터균을 방심하시면 안 됩니다.

[앵커]
사실, 주위에 보면 정기적으로 내시경 검사받는 분들 계시고요.

검사를 통해 이상 소견이 없다고 하면 안심하는 경우가 있는데, 헬리코박터균도 내시경 검사로 판단되는 건가요? 안심해도 될까요?

[인터뷰]
내시경 검사에서 특별한 이상이 없었기 때문에 헬리코박터균이 없다고 간혹 오해하시는 분도 간혹 있는데요, 헬리코박터 감염 여부는, 내시경 검사만으로 진단되는 것은 아닙니다.

일반적으로는, 내시경 검사에서 소화성 궤양이나 저등급 말트림프종이 진단되었거나, 조기 위암으로 내시경 절제술을 시행 받은 경우 등, 헬리코박터 감염을 반드시 확인해야 하는 경우에 헬리코박터 검사를 시행합니다.

이 외의 경우에는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경우에 헬리코박터 검사를 진행하기 때문에 자세한 것은 담당 의료진과 상의해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앵커]
이렇게 몸속에 있는 균을 없애는 치료를 '제균 치료'라고 하잖아요. 그런데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되면 무조건 제균 치료를 받게 되는 건가요?

[인터뷰]
작년까지만 해도,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는 소화성 궤양, 저등급 말트림프종, 내시경 절제술을 받은 조기 위암 환자에 한해서만 허용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제균 치료를 시행할 경우 위암의 발병 위험을 약 38%가량 낮출 수 있다는 국내외 연구 결과들이 보고되면서, 올해부터는 해당 질환이 없다 하더라도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를 할 수 있도록 기준이 확대되었습니다.

내시경 절제술을 받은 위선종 환자, 위암 가족력이 있거나 위축성 위염이 진단된 사람, 기타 진료상 제균 요법이 필요하여 환자가 투여에 동의한 경우 역시 제균 치료를 시행할 수 있도록 허가되었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헬리코박터균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그런데 특히 젊은 층에서는 이 균과는 상관없이 다른 암도 발견된다고 하더라고요, 암의 종류가 여러 가지가 있나 봐요?

[인터뷰]
네, 연령별로 발생하는 위암의 종류가 다릅니다. 위암을 분류하는 방법중 하나인 로렌 분류법에서는, 위암을 장형, 미만형, 혼합형으로 나누는데요.

우선 장형 위암은 일반적으로 생각하시는 암일 텐데요. 암이 주로 덩어리를 만들고 몰려서 자라는 특징이 있습니다.

주로 고령층에서 발견되며, 내시경으로 진단하기 쉬워 조기에만 발견하면 치료 성적도 좋습니다.

반면, 미만형 위암은 암이 위 점막 아래로 퍼져 나가듯이 진행하기 때문에, 위 점막을 관찰하는 내시경 검사로는 진단이 어려운 경우가 많고요, 진단되었을 때 이미 3기나 4기까지 진행된 경우가 빈번합니다.

[앵커]
장형이 주로 고령층에서 잘 나타난다고 하셨는데요.

그럼 젊은 층에서 어떤 유형의 위암이 발생하나요?

[인터뷰]
전체적으로는 장형 위암이 약 50%, 미만형 위암이 약 40% 정도로 장형 위암이 약간 더 많습니다. 하지만 젊은 층에서는 장형 위암이 10% 미만이고, 미만형 위암이 80%에 달할 정도로, 미만형 위암의 비율이 훨씬 높습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헬리코박터 감염이나, 흡연, 식이 등 환경적 요인은 미만형 위암보다는 장형 위암과 더 연관이 있습니다.

하지만 젊은 연령층의 미만형 위암 환자 역시 검사를 해보면 헬리코박터 감염의 유병률이 높게 나오기 때문에 미만형 위암이라고 해서 헬리코박터가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단정 짓기는 어렵습니다.

[앵커]
이런 영향 때문에 헬리코박터균의 제균 치료가 확대된 모양이죠?

[인터뷰]
네, 그렇습니다.

[앵커]
장형, 미만형, 그러니까 미만이라는 게 수학적인 표현이 아니라 미만, 미세하게 넓게 퍼져있다는 의미라고 할 수 있죠.

그럼 혹시 남녀 간 장형과 미만형 비율에도 차이가 있을까요?

그럼 혹시 남녀 비율에도 차이가 있을까요?

[인터뷰]
네, 성별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이는데요,

장형과 미만형 위암이 비슷하게 분포하는 60대에서는 여자보다 남자에서 3배 이상 발생률이 높은 데 비해, 미만형 위암이 대부분인 30대에서는 여자에서 발생률이 더 높습니다.

30대의 위암 사망률 역시 남자보다는 여자에서 더 높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젊은 층으로 갈수록 여성 미만형 위암 환자가 많아진다는 특징이 있네요.

이렇게 연령 별로 특징이 다 다른데, 위암에 따라서도 예방법도 좀 달라지나요?

[인터뷰]
아직까지 미만형 위암의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예방법이 따로 구분된 것은 없습니다.

그래도 우선, 헬리코박터 감염이 확인될 경우 가능하면 제균 치료를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고요.

또한, 가족 중에 헬리코박터 감염자가 있다면 자신이 헬리코박터 감염이 있는 것은 아닌지 관심을 가져 보는 것도 좋습니다.

또 짠 음식, 소고기, 돼지고기와 같은 육류, 또는 가공육 등은 자제해야 하고요.

흔히 지중해 식단이라고 얘기하는데, 풍부한 올리브유가 함유되어 있거나, 콩, 생선, 과일, 채소 위주로 구성된 식사를 하면 위암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습니다.

[앵커]
제가 궁금한 게 하나 생겼는데요.

지금은 예방법에 대해 말씀해주셨지만, 장형과 미만형의 치료법도 차이가 있을 것 같습니다.

장형과 미만형의 치료 과정이나 기간이 어느 정도 차이가 있을까요?

[인터뷰]
생기는 원인과 모양에서 차이가 있을 수 있을지는 몰라도 치료법 자체는 크게 차이 나지 않습니다.

조기에만 발견하면 내시경 절제술로 치료할 수 있고요.

만약에 진행된 상태라면 수술이나 항암, 화학 요법 같은 약물치료를 시행해야 할 수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이렇게 듣다 보니까 헬리코박터균과 위암 간의 연관성이 꽤 있다고 말씀하셨는데, 그동안은 왜 제균 치료를 제한 두었는지도 궁금해지네요.

[인터뷰]
그동안 우리나라는 헬리코박터균 감염자 유병률이 높았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수천만 명 이상 되는 환자를 치료하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었고요.

하지만 최근 들어 유병률이 점점 낮아지면서 그런 환자들을 다 제균 치료하면 앞으로 위암 발생위험을 보다 낮출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로 치료 허가가 확대됐습니다.

[앵커]
이제 내 몸은 내가 지켜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듭니다.

위암과 관련해 이야기 나눠봤는데요.

지금까지 한양대구리병원 소화기내과 박찬혁 교수와 함께 이야기 나눴습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1.  06:00둠스데이 핵전쟁 (4)
  2.  07:00닥터지바고 노화를 늦추는 열...
  3.  08:00수다학 <217회> (4)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