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노트1에서 노트8까지…스마트폰 변천사

■ 허찬 / 과학뉴스팀 기자

[앵커]
최근 IT트렌드를 늦게나마 알아보는 시간, 한발 늦은 리뷰 시간입니다. 오늘도 허찬 기자 나왔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늘은 어떤 이야기 나눠볼까요?

[기자]
지난주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8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죠? 기대를 많이 모은 만큼 반응도 제각각이었는데요,

오늘은 이와 관련해서 좀 다른 이야기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혹시 과거로 거슬러가 노트1이 나왔을 때는 어땠는지 기억나시나요?

[앵커]
저는 노트1을 어머니한테 선물해 드려서 생각나는데요. 그때는 너무 커서 어떻게 들고 다닐까는 생각을 많이 했죠.

[기자]
당시 반응은 한결같이 '너무 크다'였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아이폰의 등장이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는 계기가 됐다면, 2011년 노트1의 등장은 스마트폰 시장에 새로운 전환점이 마련했다고 생각합니다.

큰 화면을 가진 스마트폰, 태블릿과 스마트폰의 합성어인 '패블릿'의 시초로 볼 수 있는데요, 오늘은 노트1에서 노트8까지 오면서 스마트폰이 전반적으로 어떻게 변해왔는지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앵커]
2011년 노트1이 출시한 지도 벌써 6년이 흐른 만큼, 많은 변화가 있었겠네요?

[기자]
네 우선 제가 서랍 속에 모셔놨던 노트1을 정말 오랜만에 꺼내서 한동안 사용해봤는데요, 답답해서 못 쓰겠더라고요.

가장 큰 변화는 속도를 좌우하는 프로세서와 램의 차이인데요, 프로세서는 노트1 당시 듀얼 코어였지만, 노트8을 비롯한 최근 스마트폰들은 대부분 옥타코어입니다. 즉, 두뇌가 2개에서 8개로 늘어난 겁니다.

램도 노트1은 1기가였지만, 노트8은 6기가니까요, 단순히 나누기만 해도 대충 몇 배는 빨라졌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앵커]
수치상으로 보면 그렇지만, 그게 많이 느껴지던가요?

[기자]
제가 노트8은 아직 출시되지 않은 관계로 전작인 노트FE와 속도를 한번 비교해봤습니다.

우선 게임을 해봤는데요, 제가 지금 FE로 게임을 하고 있고요. 왼쪽에서 노트1으로 게임을 하고 있는데 보시면 동시에 시작했는데도, 노트FE로 이미 게임을 시작하고 한참 후에 노트1에서 게임이 시작됩니다.

너무 최근 게임으로 하면 노트1이 너무 힘겨울까 봐 몇 년 전에 출시한 게임을 했는데도 느린 건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래서 게임은 그렇다 치고, 인터넷에 접속하고 동영상을 클릭하고 기다려봤습니다. 속도가 얼마나 차이 나는지 한번 보시면 정지 화면이 아닙니다. 결국, 동영상이 안 열려서 포기했는데요, 이 정도로 차이가 나는 겁니다.

[앵커]
정말 속도 차이가 엄청나네요. 그동안 우리가 사용하는 스마트폰이 얼마나 빨라졌는지 보여주는 것 같은데요, 그렇다면 스마트폰이 그동안 어떻게 변해왔나요?

[기자]
저는 4가지 부분에서 가장 큰 차이를 느꼈습니다.

[앵커]
4가지는 어떤 건가요?

[기자]
우선 첫 번째로, 화면 디스플레이입니다.

[앵커]
화면의 크기일까요? 화질일까요?

[기자]
네 화질도 있고 크기도 있습니다. 우선 노트1과 노트8이 출시할 때 화면을 어떻게 소개했는지 들어보겠습니다.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발표 / 2011년, 런던 : 갤럭시 노트는 태블릿과 스마트폰의 사이에 있는 가장 이상적인 기기입니다. 모바일에 최적화된 사이트 없이 인터넷을 즐긴다고 상상해보세요. 또 온라인 신문을 스크롤 없이 볼 수 있다고 상상해보세요.]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8 언팩 행사 / 지난 24일, 뉴욕 : 단순히 더 화면만 커진 게 아니라 좋아하는 일을 하거나 업무를 하기 위한 공간이 더 생긴 겁니다. 전면을 거의 완벽하게 덮는 디스플레이로 노트8은 노트 시리즈 중 가장 큰 디스플레이를 갖게 됐습니다.]

[기자]
보시면 둘 다 큰 화면을 강조하지만, 내용을 들여다보면 차이가 확실합니다. 노트1과 함께 출시된 스마트폰은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린 아이폰 4s입니다.

두 스마트폰의 크기를 비교해보면, 아이폰 4s의 화면은 3.5인치이고, 노트1은 5.3인치입니다. 거의 2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데요, 그렇지만 노트8은 무려 6.3인치입니다. 스케일이 다르죠.

제가 지금 노트1과 아이폰 4s를 들고 나왔습니다. 지금은 아이폰을 보고 '저 작은 걸 어떻게 사용했는지 모르겠다'이런 반응이 많지만, 그 당시에는 반대로 노트1을 보고, '저 큰 걸 어떻게 쓰란 말이냐' 이런 반응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앵커]
그만큼 지금은 큰 화면에 익숙해진 것 같은데요. 그럼 또 다른 변화는 어떤 건가요?

[기자]
네, 다음은 배터리입니다.

[앵커]
배터리는 아무래도 성능이 좋아졌겠죠?

[기자]
그동안 아이폰을 제외한 대부분 스마트폰은 교체형 배터리였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디자인이나 방수나 방진을 더 효과적으로 하기 위해서 일체형으로 많이 가고 있습니다. 대신 충전속도도 과거보다 많이 빨라지고, 크기도 많이 커졌습니다. 노트1은 2,50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고 하지만, 올해 노트8의 3,300mAh 배터리도 적다고 하는 정도니까요.

하지만 전 아무리 배터리 기술이 발전했다고 해도, 교체형 배터리만큼은 지금도 그립습니다.

[앵커]
저도요. 꼭 보조배터리에 충전기까지 챙겨서 다녀야 해서 불편함이 있죠. 그렇다면 다음은 어떤 변화가 있었나요?

[기자]
가장 체감하기 쉬운 부분이죠? 카메라입니다.

[앵커]
카메라는 요즘 디지털 카메라를 대신 할 정도로 정말 좋아졌어요.

[기자]
그렇습니다. 카메라가 얼마나 발전했는지, 최근 노트8이 강조하는 카메라 기능 간단히 들어보겠습니다.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8 언팩 행사 / 지난 24일, 뉴욕 : 스마트폰 카메라의 새로운 기준을 마련할 카메라 구조를 소개합니다. 노트8에는 2개의 후면 카메라가 함께 작동해 예전과 전혀 다른 방식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기자]
최근에는 듀얼 카메라를 탑재한 것뿐만 아니라 1천에서 2천 메가픽셀이 넘는 카메라가 대부분이지만, 당시 노트1과 아이폰 모두 8메가픽셀 카메라입니다.

게다가 요즘 쉽게 찾을 수 있는 손 떨림 방지 기능 같은 건 생각도 못 했죠. 사진을 간단히 비교해보면, 이렇게 선명함에서 확연하게 차이가 드러납니다.

또, 엘지전자의 V10부터 광각렌즈를 넣어서 큰 인기를 끌었는데요, 최근에는 이렇게 듀얼렌즈, 그러니까 두 개의 다른 기능을 갖춘 렌즈를 넣기도 합니다.

엘지의 그 뒤를 이어 아이폰이나 화웨이 등 전 세계 제조사들이 듀얼렌즈로 출시했고, 삼성도 노트8에 최초로 듀얼렌즈를 탑재했죠.

[앵커]
마지막으로 4번째는 어떤 변화인가요?

[기자]
하드웨어만큼이나 큰 발전을 한 소프트웨어입니다. 대표적으로 인공지능과 생체인식을 예로 들 수 있는데요, 인공지능은 뭐 과거에 아예 없었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구글 어시스턴스부터 애플의 시리에 이어 아마존의 알렉사도 나왔고, 최근 삼성도 빅스비를 출시했죠? 지금 당장은 별것 아닌 것 같지만, 나중엔 이게 구매 포인트가 될 듯합니다. 하드웨어는 어느 정도 수준에 올라왔기 때문에, 인공지능 비서의 기능에 따라 진짜 스마트폰 내지는 무늬만 스마트폰이 될 수도 있습니다.

[앵커]
물론 아직은 잘 안 쓰지만 기대가 됩니다. 그리고 보안도 중요하잖아요?

[기자]
보안이 아주 중요하죠. 예전에는 패턴이나 비밀번호를 썼죠?

그러다가 엘지에서 화면을 두드리면 잠금이 풀리는 노크코드를 내놓으면서, 소니나 모토롤라 등 수많은 제조사도 도입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아이폰 5s 때부터 지문인식이 보편화되고, 삼성의 경우 이젠 홍채 인식까지 가능해졌습니다.

스마트폰을 이용한 다양한 금융거래도 이뤄지고 있는 만큼 보안기술 역시 계속 발전할 수밖에 없습니다. 지문인식이나 홍채 인식도 언제까지나 안전성을 보장할 수는 없으니까요.

[앵커]
그동안 변한 스마트폰 트렌드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앞으로는 또 어떤 변화가 예상되나요?

[기자]
이미 진행 중인 변화로는 블루투스 5.0, USB-C의 도입, 그리고 이어폰 단자는 왜 없애는지 모르겠지만, 이어폰 포트 사라지는 추세를 들 수 있습니다.

그다음으로는 모듈을 꼽을 수 있습니다. G5가 처음 소개하고 실패했지만, 모토로라가 최근 다양한 모듈을 소개하고 있고, 다양한 회사에서 모두 모듈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조금은 먼 미래지만, 접을 수 있는 스마트폰도 등장할 것 같습니다. 사이언스 투데이 열심히 보시면 유연한 전극들이 잇따라 개발된다는 걸 들었을 텐데, 이게 다 나중에 접을 수 있는 스마트폰에도 사용될 수 있을 겁니다.

[앵커]
그러면 큰 스마트폰도 쉽게 가지고 다닐 수 있겠네요. 오늘은 2011년부터 시작된 대형 스마트폰의 대표주자 노트 시리즈의 발전 과정을 살펴봤습니다. 허 기자, 오늘 고맙습니다.
  1.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2.  19:30뻔하지 않은 유기농이야기 <2...
  3.  20:00다큐S프라임 과학기술 50년사...
  1.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
  2.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