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풀만 먹어야 채식?…맛·건강 모두 챙긴다

■ 이혜리 / 과학뉴스팀 기자

[앵커]
음식에 관한 재밌는 과학 이야기 들어보는 '푸드 톡톡' 시간입니다.

이혜리 기자 나와 있습니다.

어서 오세요.

[기자]
안녕하세요.

[앵커]
예전에는 메뉴가 생소해서 아는 척을 못 했는데 '푸드 톡톡'에서 여러 가지 알고 나서는 아는 척할 수 있어서 좋더라고요.
오늘은 어떤 음식 알아볼까요?

[기자]
네. 이번 주에도 조금은 특별한 음식을 소개해보려고 합니다.

콩으로 만든 고기…. 어떤 건지 느낌이 오시나요?

[앵커]
콩고기 하면 보통, 채식하시는 분들이 드시는 거잖아요.

[기자]
맞습니다. 이번 주는 채식에 관해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앵커]
채식이라…. 이혜리 기자 육류 마니아잖아요.

그런데 채식이라고요?

[기자]
물론, 제가 고기를 좋아하긴 하는데요.

채식이 요즘 주목받고 있기도 하고,
또 과연 콩으로 만든 고기는 어떤 맛일까? 궁금하기도 하고 그래서 본격적으로 취재를 해봤습니다.

[앵커]
맞아요.
요즘 유명한 분들이 채식하고 있다고 선언하셔서 그런지 최근에 채식하시는 분들이 많이 늘어난 것 같기도 하고, 관심이 높아지는 것 같아요.

[기자]
우리나라는 이제 막 관심을 끄는 단계이긴 하지만 영국과 같은 유럽 국가에서는 오래전부터
채식 붐이 이미 일기도 했습니다.

[앵커]
그러면 정말 채식이란 것이 고기를 하나도 먹지 않는 걸 말하는 게 맞나요?

[기자]
맞습니다. 그런데 제가 취재를 시작하면서 가장 놀라웠던 게 채식에도 종류가 많다는 거였어요.

무려, 8가지로 분류해 볼 수 있는데요.

완전히 채식만 하는 '비건 채식'이 있고요.

우유나 유제품은 허용하는 '락토 채식',
달걀은 먹는 '오보 채식',
달걀이나 유제품은 먹는 '락토 오보 채식' 등이 있습니다.

그리고 붉은 살코기만을 먹지 않고
우유 달걀을 포함해서 조류와 어류는 먹는
'폴로 채식'도 있습니다.

우유, 달걀, 어류는 먹지만
닭고기와 같은 가금류나 조류는 먹지 않는
'페스코 채식'도 있어요.

평소에는 완전 채식을 하다가
상황에 따라서는 육식을 하는
'플렉시테리안'이라는 것도 있는데요.

예를 들면 일주일에 5일은 채식이고
나머지는 육류를 먹는 말 그대로
유동적인 채식주의자라고 할 수 있겠죠.

[앵커]
생각보다 다양하군요. 채식의 범위도 넓고요.

아까 완전 채식을 비건이라고 하셨잖아요.

이렇게 정말 완전히 채식만 하는 건 정말 어려울 것 같아요.

[기자]
사실 저도 그렇게 생각했는데요.

제가 완전 채식을 하고 계신 분을 만나봤거든요.

함께 화면으로 보시면서 얘기 나눠 보겠습니다.

20년 동안 채식을 하신 최양미 씨입니다.

주방에서 분주히 요리 준비를 하고 계신데요.

화면에 보이는 재료를 가지고 오늘 불고기와 소시지 볶음을 할 예정입니다.

[앵커]
그런데 20년 동안 채식하셨다고 들었는데, 일반고기는 아니겠죠?
보기에는 일반고기와 소시지 같아요.

[기자]
네, 저 고기와 소시지는 모두 콩으로 만든 겁니다.

이제, 저 재료로 요리를 만드는데요.

프라이팬에 포도씨유를 두르고, 소시지 볶음을 만들고 계십니다.

[앵커]
양념도 채식하시는 분은 다르게 하시나요?

[기자]
설탕만 정제가 덜 된, 원당을 쓰는 정도였고, 양념은 크게 일반 요리와 다르지 않았습니다.
자, 맛있게 식사를 하고 계시는데, 김치 같은 경우도 젓갈이 들어가지 않고 배추와 양배추만 가지고 김치를 직접 담가 드시더군요.

아주 맛있어 보였습니다.

[앵커]
네, 근데 그냥 보기에는 일반고기로 만든 요리 같아요.

별 차이가 없네요? 육식과 채식이?

[기자]
네, 실제로 보기에도 그렇고 직접 먹어 봤는데, 이게 콩으로 만들었다고 하지 않고서는 정말 고기가 아닐까 착각이 들 정도로 모르고 먹을 정도로 차이가 없었습니다.

식감은 굉장히 놀라웠고, 우리가 일반적으로 먹는 음식들이 양념 맛인 경우가 많잖아요.

양념을 일반 조리법과 비슷하게 하니까 먹는 데 전혀 거부감이 없더라고요.

[앵커]
요즘은 채식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다양한 식품이 나오고 있긴 하지만, 그래도 매일 고기 없이 먹으려면 좀 한계가 있지 않을까요?

[기자]
그래서 사실 저도 그게 궁금해서 물어봤어요.

고기나 해산물을 전혀 먹지 않고 지내는 것이 불편하지 않은지, 그랬더니 오히려 먹을 게 너무 많아서 체중 관리를 해야 할 정도라고 하시더라고요.

잠시 인터뷰 들어보겠습니다.

[최양미 / 채식주의자 : 제가 20년 전에 (채식을) 시작할 때는 채식이 그다지 보편화하지 않았어요. 그때는 저희가 김치 담그는 것이며 새로 머리를 짜서 어떻게 하면 좀 더 맛있게 될지…. 고기 대용식도 많지 않았어요. (그런데 지금은) 국내에서 자체적으로 생산되는 대용식품이 많아요. 그런 것들을 이용해서 먹게 되니까 아쉬울 게 없어진….]

[앵커]
시장에 채식주의자가 많아지니까 관련한 재료도 많이 늘었나 보네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제가 콩고기와 같이 채식주의자들이 먹는 음식을 전문으로 파는 업체 대표를 만나봤거든요.

가서 물품들을 직접 봤는데, 콩고기, 햄, 돈가스는 물론이고, 심지어 아이스크림이나 케이크까지 있었습니다.

[앵커]
그런데 아이스크림이나 케이크 같은 경우에는 유제품이 안 들어갈 수가 없잖아요?
그럴 경우에는 어떻게 대체하나요?

[기자]
우선 우유와 달걀이 들어가지 않은 상태에서 이스트 등을 넣어서 반죽을 부풀리고요.

우유나 버터를 대신에 두유나 아몬드 밀크를 사용해 부드러운 맛을 더하기도 합니다.

아이스크림 같은 경우는 제가 놀라웠던 것 중 하나인데 직접 먹어보니까, 우유가 들어가지 않아서 깊은 맛이 느껴지진 않았는데, '코코넛 밀크'로 만든 거여서 시원하면서도 좀 가벼운 맛이 느껴졌습니다.

사실 고기 없이, 혹은 유제품 없이는 못 만드는 음식이 무척 많을 거로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이것들을 대체할 방법이 많더라고요.

잠시 인터뷰 함께 보시겠습니다.

[이윤석 / 채식 음식 쇼핑몰 대표 : 옛날에는 햄이라든가 몇 가지 제품만 있었는데 지금은 아주 많아졌어요. 다양해지기도 하고…. 50여 가지 이상의 콩고기 제품이 나오고 있습니다. 예전보다는 많이 늘어나는 추세인 것 같고요. 관심을 많이 가져주시는 것 같습니다.]

[앵커]
예전에는 많은 종류가 있지 않아서 산에서 수행하는 듯이 채식해야 할 것 같은데 요즘은 재료가 많아져서 채식하는 분들도 늘어날 것 같은데, 어떤 계기로 채식을 하시게 되는지도 궁금해요.

[기자]
제가 만나본 분들은 우선 자신들의 신념 때문인 경우가 많았어요.
동물을 죽이는 것에 대해서 반대하는 입장인 거죠.
요즘에는 또 동물 애호가들이 많아서 채식으로 돌아서는 추세이기도 하고, 물론 건강 때문에 채소 위주의 식단을 섭취하다가
채식으로 돌아선 분들도 많이 계십니다.

[앵커]
시장에서도 채식하는 분들을 위한 식품이 다양하게 등장하는 것 보면 '국내에도 채식하는 분들이 많구나'라고 느낄 수 있는데, 수치로 따져보면 어느 정도라고 볼 수 있을까요?

[기자]
150만 명 정도 될 것으로 추산됩니다.

[앵커]
그런데 채식만 하다 보면 영양 불균형이 오진 않느냔 걱정을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괜찮을까요?

[기자]
네, 실제로도 '채식 논란'이 있었는데요.

특정 영양소 결핍이 우려돼서 성장기인 어린이라든지, 노약자의 경우
극단적인 채식은 위험할 수 있다는 내용입니다.

그런데 앞서 채식에도 다양한 종류가 있다고
말씀드렸잖아요.

단순히 '채식이다'라고 해서
'풀만 먹는 것'으로 고정관념을 깨시고,
아무래도 고기만 먹는 것보다 채식 위주의 식단이 몸에 좋으니까 채식의 범위가 넓다는 것을 알아두시면 이해하는 데 조금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앵커]
앞서 채식의 종류가 8가지나 된다는 것을 듣고 저도 굉장히 놀랐거든요.

오늘 이혜리 기자 설명 듣고, 채식에 대해 몰랐던, 오해했던 부분들을 풀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었을 것 같습니다.

오늘 얘기 잘 들었습니다.
  1.  09:00한국사 探 궁궐복식에서 조선...
  2.  10:00청년창업 런웨이 인터넷 주홍...
  3.  10:30이지 사이언스 <89회> (4)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