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미래엔 리튬 놓고 자원전쟁 벌어진다

[YTN 사이언스] 미래엔 리튬 놓고 자원전쟁 벌어진다

[앵커]
스마트폰, 노트북 등 전자기기들에 꼭 들어가는 것 중 하나가 배터리인데요.

이 배터리를 만드는 재료, 바로 리튬입니다.

그런데 미래에는 이 리튬 때문에 자원전쟁이 벌어질지도 모른다는데요.

오늘 '시간 속으로'에서는 김동환 국제전략자원연구원장과 함께 리튬자원과 미래에 대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앵커]
일단 리튬이라고 많이들 얘기하고 있는데, 정확히 어떤 물질인지 소개 부탁드립니다.

[인터뷰 : 김동환 / 국제전략자원연구원장]
네, 간략하게 소개해드리면요.

자연계에 존재하는 금속이 80여 개가 되는데 그중 가장 가벼운 금속입니다.

그래서 무른 금속이라서 금속임에도 불구하고 쉽게 잘리고요.

그런데 신기한 것은 다른 금속과 섞게 되면 마그네슘이나 알루미늄과 섞게 되면 매우 가벼우면서도 강도가 높아지는 성질을 갖게 됩니다.
그래서 항공기 등의 제작에 사용되기하고요.

무엇보다 리튬은 희소금속으로서 산업적 수요가 아주 높은 금속이 되겠습니다.

[앵커]
굉장히 쓰임새가 많은 금속인 것 같은데, 이 리튬이 희소금속이라고요.

[인터뷰 : 김동환 / 국제전략자원연구원장]
네, 맞습니다.

리튬은 희소금속인데요, 전 세계 매장량은 약 3천400만 톤 정도입니다.

가장 많이 매장된 국가는 볼리비아와 칠레인데, 확인된 매장량이 각각 9백만 톤, 7백50만 톤입니다.

다음으로 미국, 아르헨티나에, 중국이 5백만 톤 이상 묻혀있고요. 전 세계 매장량이 몇백 년을 충분한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머지않아 리튬 공급이 원활하지 못하게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왜냐면, 리튬을 장기간 채굴할 수 있는 곳이 남미, 호주 등 일부 지역에만 몰려있기 때문인데요, 게다가 리튬을 대량 공급할 수 있는 기업도 전 세계적으로 네다섯 곳에 불과합니다.

그래서 리튬의 매장량과는 무관하게, 특정 국가의 정치적인 목적이나, 특정 기업의 폭리 추구 여부에 따라서 원활하게 공급되지 못할 가능성이 큰 금속입니다.

[앵커]
리튬 같은 자원이 많이 있는 나라는 얼마나 좋을까요?

[인터뷰 : 김동환 / 국제전략자원연구원장]
하, 좋죠.

[앵커]
우리나라에 하나도 없는 거죠?

[인터뷰 : 김동환 / 국제전략자원연구원장]
예, 전혀 없습니다. 전량 수입하고 있습니다.

[앵커]
우리나라는 리튬이 없으니까 이런 것 가지고 '공급 안 해주겠다.' 이러면 타격을 입을 텐데요.

[인터뷰 : 김동환 / 국제전략자원연구원장]
네, 어마어마한 타격을 입게 됩니다.

[앵커]
현재도 우리나라에서 주력으로 팔고 있는 스마트폰, 태블릿의 배터리로도 많이 쓰이잖아요.

[인터뷰 : 김동환 / 국제전략자원연구원장]
네, 많이 쓰입니다.

IT기기에 들어가는 리튬은 사실 실제로 아주 소량입니다.
보통 스마트폰 한 대에 들어가는 리튬양은 5~7mg 정도, 태블릿의 경우 약 25~30mg 정도인데요.

아주 적은 양만 사용해도 리튬이 들어간 배터리는 그 전보다 더 빨리 충전되고, 훨씬 가볍고, 사용시간은 더 길어집니다.

또 방전되기 전에 반복해서 충전하면 최대 용량이 줄어드는 메모리 효과도 없고, 자가 방전에 의한 손실도 월 3~5%로 매우 적고요.

이런 장점들 때문에도 리튬에 대한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고요.

그런데 리튬 사용분야가 전기자동차로 확장되면서부터 공급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머지않아 미래에는 리튬 공급으로 인한 문제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매우 큰 장점들이 있네요, 배터리 충전 속도도 단축 시킬 수 있고, 지속성도 증가하고, 그런데 이제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리튬의 양이 소량이라고 말씀하셨잖아요.

그런데 가까운 미래에 리튬 공급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보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인터뷰 : 김동환 / 국제전략자원연구원장]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IT기기는 아주 소량인데요.

전기차에 들어가면서부터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는데요.

예를 들어, 세계 전기차 판매 1위인 닛산의 '리프' 모델에 리튬 21㎏이 사용되고요,

우리나라에도 인지도가 높은 테슬라의 모델S에는 63㎏의 리튬이 필요합니다.

[앵커]
한 대에 이렇게 필요한 건가요?

[인터뷰 : 김동환 / 국제전략자원연구원장]
네, 한 대입니다.

이렇듯 전기차 한 대에만 최대 80㎏의 리튬이 필요한데, 차 한 대를 위해 스마트폰 만 개 분량의 리튬이 필요하게 된 겁니다.

거기다 세계적으로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리튬 시장에 자원전쟁이 불붙게 된 겁니다.

실제로 리튬을 확보한 위한 자원전쟁은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앵커]
전기차의 성능은 얼마나 멀리까지 달릴 수 있느냐인데, 이게 배터리 성능 문제인데, 굉장히 많이 들어가네요.

리튬 확보를 위한 자원전쟁, 전쟁이라는 말 쉽게 안 붙이는데, 얼마나 심각해지고 있나요?

[인터뷰 : 김동환 / 국제전략자원연구원장]
일단, 가격이 많이 올랐습니다.

현재 리튬 가격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3배나 폭등했고, 5년 전에 비해선 무려 6배 이상 올랐습니다.

중국은 2016년에 리튬 수출량을 전년 대비 40%나 줄였고 올해도 줄일 것으로 보이고요.

심지어 중국은 해외 리튬 생산업체의 지분까지 공격적으로 사들이고 있습니다.

리튬 생산의 중심지인 남미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호주까지 손을 뻗쳤고요, 이걸 바탕으로 직접 해외 리튬 채굴에도 나서고 있는 상황입니다.

미국 테슬라의 경우, 세계 최대 리튬 이온 전지 공장이 될 '기가 팩토리'를 짓고 있는데요, 앞으로 2만4천 톤 이상의 리튬이 필요하게 됩니다.

그래서 리튬 공급을 위해 최근 멕시코와 남미를 자기 집 드나들 듯이 방문하고 있습니다.

또, 네덜란드 등 유럽 국가들도 브라질의 리튬광산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또한 세계 최대 규모의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업체가 두 곳이나 있습니다.

삼성 SDI와 LG 화학인데요.
리튬을 전량 수입하고 있고요.

그런데도 정부 차원의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리튬 수급을 위한 움직임은 부족한 상황입니다.

[앵커]
리튬 자원이 있는 나라보다 없는 나라가 훨씬 더 많은데, 이렇게 리튬자원의 공급문제가 이어진다면, 미래가 걱정되는데 어떻게 전망할 수 있을까요?

[인터뷰 : 김동환 / 국제전략자원연구원장]
네. 리튬 없는 한국 경제는 이빨 빠진 호랑이와 같습니다.

현재 전 세계 모바일과 IT용 리튬이온 배터리 시장에서는 우리나라의 점유율이 42.2%나 됩니다. 압도적인 1위죠.

근데 리튬 부족으로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을 잃게 되면, 지금까지 키워 온 점유율을 잃는 건 순식간이 될 것이고요.

게다가 미래에는 전기차 시장이 IT기기 시장 규모를 크게 앞지를 테니까 문제가 더 심각해지겠죠.

우리 경제의 근간이었던 철강, 조선, 해운업이 크게 타격받은 현재 상황에서, 그나마 지금 우리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IT와 자동차 산업까지도 경쟁력을 잃게 되는 겁니다.

상상조차 하기 싫은 미래 상황이지만 미리 대비하지 않으면 머지않아 냉정한 현실로 마주하게 될 수도 있을 겁니다.

그래서 희소금속이 중요한 이유가 아닌가-보고 있습니다.

[앵커]
우리가 그냥 넋 놓고 보고 있으면,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다가 점유율을 굉장히 잃게 될 텐데, 우리나라가 어떤 대비를 하면 좋을까요?

[인터뷰 : 김동환 / 국제전략자원연구원장]
네. 먼저 해외 자원 부국을 상대로 지속인 투자가 이뤄져야 합니다.

광산 또는 자원생산 기업의 지분 인수도 적극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물론 그동안 해외자원개발에 투자가 계속했습니다.

그런데 진척도 잘 안 됐고 실효성도 없었죠.
이런 점은 반드시 개선이 필요합니다.

두 번째는 한정된 자원을 어떻게 관리해야 하느냐에 대한 '효율성'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우리나라에는 이미 소비자의 손을 거쳐 간 희소금속 자원이 많습니다.

폐휴대폰 1톤을 모으면 약 3~5kg 정도의 리튬 회수가 가능하거든요.

그래서 희소금속 자원 회수를 위한 기술연구에도 투자가 이루어져야 하고, 도시광산과 같은 자원의 순환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이고 적극적인 정책 지원이 뒤따라야 하겠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김동환 국제전략자원연구원장과 함께 이야기 나눠봤습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1.  07: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5)
  2.  07:30녹색의 꿈 해양 생태계의 보...
  3.  08:00둠스데이 해양재난 (3)
  1.  [종료]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
  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