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단독] 수도권도 강진 대비해야...첫 정밀 단층조사 착수

[앵커]
조선 시대에는 서울에도 강력한 지진이 일어났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큰 피해가 우려되는 수도권 지진에 대비하기 위해 지하 단층에 대한 정밀조사가 4월부터 시작됩니다.

김진두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규모 5.8의 경주 지진은 계기 관측 이후 한반도에서 일어난 가장 강한 지진입니다.

그런데 이보다 훨씬 센 것으로 추정되는 지진 기록이 조선왕조실록에 나옵니다.

조선 중종 13년인 1518년 6월 22일, 세 차례 큰 지진이 일어나 한양의 집과 성의 담이 무너졌다는 겁니다.

전문가들이 분석한 이 지진의 규모는 최소 7.0.

경주, 포항 지진보다 강한 지진이 500년 전, 수도권을 강타한 겁니다.

지진 전문가들이 영남권에 이어 수도권을 지진 위험 지역으로 보는 이유입니다.

[홍태경 /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 수도권은 특히 '하드락'(딱딱한 바위)을 기반암으로 하고 있어서 응력이 오랫동안 쌓이게 됩니다. 긴 응력이 쌓이게 되면 큰 규모의 지진으로 재현하게 됩니다.]

수도권 지하, 지진의 원인이 되는 단층에 대한 조사가 처음 시작됩니다.

이달 말까지 연구를 수행할 팀을 선정한 뒤 4월부터 본격적인 탐사에 들어간다는 계획입니다.

4년간 총 100억 원을 투입해 지진 위험 지도를 만드는 것이 목표입니다.

[이미선 / 기상청 지진화산센터 : 저희는 이동식지진계를 가지고 심부까지 볼 수 있는 것으로 지표뿐 아니라 숨어있는 단층까지 찾도록….]

지난 2016년, 당시 국민안전처는 서울에 규모 6.5의 지진이 일어나면 무려 1만2천 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1.  12:00국내특선다큐 독립출판의 시...
  2.  13:00띵 뷰(Thing View) <21회> (6)
  3.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1.  [종료] YTN사이언스 연말·신년특집 프...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