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환자 약 복용 여부 알려주는 '디지털 알약'

의사가 약을 처방하더라도 정작 환자가 약을 제때 먹지 않으면 소용없겠죠.

그렇다면, 환자를 만나지 않더라도 의사가 약을 먹는지 확인할 수 있다면 어떨까요?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환자의 약 복용 상태를 알 수 있는 디지털 알약을 세계 최초로 승인했습니다.

함께 보시죠.

미국 식품의약국이 최근 일본과 미국 기업이 함께 개발한 디지털 알약을 승인했습니다.

이 약에는 실리콘, 마그네슘, 구리 등 미네랄로 만들어 소화가 가능한 작은 칩이 들어있는데요.

이 알약을 먹으면 먼저 칩이 위산과 반응해 환자가 신체에 부착한 패치에 신호를 보냅니다.

신호를 받은 패치는 약 복용량과 복용 시간을 기록해 환자의 스마트폰으로 전송합니다.

이렇게 환자의 복용 정보를 확인하면, 의사들은 환자들이 약을 잘 챙겨 먹는지 추적할 수 있겠죠.

그렇다면 디지털 칩이 들어간 알약을 개발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약을 제대로 먹지 않거나 약 복용을 깜빡하는 정신질환자를 위해서입니다.

칩이 장착된 약은 항우울제 '아빌리파이'.

조현병, 양극성 장애 등 정신질환 치료에 주로 쓰이는 약인데요.

환자를 통제하는 '빅브라더'를 몸에 심어 넣는 격이란 우려도 나오지만 적어도 약 먹는 걸 잊어서 응급실에 실려가는 사태는 막을 수 있겠죠?
  1.  0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2.  03:30청년창업 런웨이 무제한 파일...
  3.  04:00녹색의 꿈 환경호르몬,보이지...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