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1회용 우산 비닐 커버 대신 '빗물제거기'로 환경보호

[앵커]
1회용 비닐 봉투!

사용하기는 편하지만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고 있는데요,

서울시가 우산 비닐 커버 대신 빗물제거기를 설치하는 등 비닐 봉투 줄이기에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비 오는 날이면 건물 입구마다 쉽게 볼 수 있는 우산 비닐 커버.

앞으로 서울시청에서는 우산 비닐 커버가 사라집니다.

사용하기 편리하지만 썩는 데만 수백 년 이상이 걸려 환경 오염의 원인이 되는 1회용 비닐봉투!

2003년부터 정부가 1회용 비닐봉투 무상제공을 금지하고 있지만 비닐봉투 사용량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2015년 기준으로 국내 비닐봉투 사용량은 1인당 420개 이상으로 독일보다 6배나 많습니다.

이런 1회 용 비닐 봉투 줄이기에 서울시가 먼저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오는 18일부터 우산 비닐 커버를 사용하지 않고 대신 청사 입구에 우산 빗물제거기를 설치합니다.

흡수용 패드가 설치된 빗물제거기에 우산을 넣고 좌우로 대여섯 번 정도 털어주면 빗물이 없어집니다.

서울시는 우산 빗물제거기를 시내 다른 관공서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 시청 지하 매점 등 공공매점에서는 1회 용 비닐 봉투 대신 장바구니나 종이봉투 사용을 적극 유도할 방침입니다.

[김미화 / 자원순환사회연대 사무총장 : 연간 1억 장 정도 우산 비닐 커버를 사용하는데 지금부터 사용하지 않는다면 우산 비닐 커버 뿐만 아니라 1회 용 비닐봉투 사용도 줄이게 되고 시민들의 인식이 바꿔 질 거라고 봅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1회 용 비닐 봉투 무상제공이 금지된 대규모 점포와 33㎡를 넘는 도·소매업장을 대상으로 시민단체와 합동 점검을 벌여 이를 어기는 업소에는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를 물리기로 했습니다.

나아가 모든 상점에서 용량과 상관없이 비닐 봉투 무상 제공을 금지하는 내용의 법령 개정도 추진합니다.

YTN 김선희sunnyk@ytn.co.kr입니다.
  1.  22:00신대동여지도 <35회> (2)
  2.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3.  23:30다도해 기행 거제도와 매물도...
  1.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
  2.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