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살충제 오염 유럽 달걀, 국내에 불똥…벨기에 와플 판매중단

[앵커]
유럽에서 살충제 성분에 오염된 달걀 파문이 확산하자 벨기에산 달걀이 사용된 가공식품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식약처가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산 제품에 대한 판매를 금지한 가운데 편의점들은 벨기에 와플을 모두 거둬들였습니다.

보도에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얼마 전까지 편의점에서 판매된 벨기에산 와플입니다.

국내 주요 편의점에서는 벨기에산 와플을 모두 거둬들이고 판매를 중단했습니다.

벨기에 양계농장에서 생산된 달걀들이 맹독성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에 오염된 여파가 국내에까지 미친 겁니다.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은 벼룩과 이, 진드기 등을 없애는 데 쓰이고, 식용 목적의 가축에는 사용이 금지돼 있습니다.

문제의 벨기에산 달걀이 국내에 수입되거나 유통되진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벨기에 현지와 유럽 각지에는 문제의 달걀로 가공한 와플과 같은 과자류들이 이미 팔리고 있습니다.

국내에 수입된 벨기에산 와플과 과자류에도 문제의 달걀 성분이 포함됐을 가능성에 유통업계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식약처는 수입 통관단계에서 유럽산 식용란과 알가공품, 닭고기를 정밀검사하고 네덜란드, 벨기에, 독일산 가공품도 잠정적으로 판매를 중단시켰습니다.

지난해부터 이번 달 7일까지 들여온 유럽산 식용란은 57톤, 알가공품은 2천6백여 톤, 닭고기는 천9백여 톤입니다.

정부는 국내에서도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이 사용되지만, 지난해 6월부터 달걀 3천여 건을 검사한 결과 검출 사례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1.  08:00기술창업 런웨이 아날로그 감...
  2.  09:00국내특선다큐 마지막 진화 1...
  3.  10:00수다학 <183회> (본)
  1.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
  2.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