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네덜란드·벨기에 '살충제 계란' 수사 착수…방역회사 2명 체포

[앵커]
네덜란드와 벨기에 두 나라는 유럽을 강타한 '살충제 오염 계란 파문'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수사에 공동으로 착수했습니다.

네덜란드 당국은 살충제를 사용해 닭 농장 방역작업을 벌인 방역회사의 간부 2명을 긴급 체포했습니다.

박근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네덜란드와 벨기에 경찰은 살충제 피프로닐 오염 계란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8곳에 대한 긴급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네덜란드 당국은 법에서 금지된 피프로닐 성분이 들어있는 살충제를 사용해 닭 농장 방역작업을 벌인 방역업체의 간부 2명을 긴급 체포했습니다.

네덜란드 검찰은 이번 수사는 피프로닐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네덜란드 방역업체와 벨기에 공급업체, 벨기에 공급업체와 공모한 네덜란드 회사 등에 집중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벨기에 경찰도 피프로닐 사건과 관련해 몇 군데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해 관련 문서와 계좌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안드리바 /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것을 알고 있을 것 같습니다.]

네덜란드와 벨기에 당국은 이번 수사를 벌이면서 유럽연합, EU 경찰기구인 유로폴과 EU 검찰기구인 '유로저스트'의 도움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사리오 /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 회원국들은 수사를 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책임이 있습니다.]

피프로닐 오염 계란은 네덜란드와 벨기에 그리고 독일 등 유럽 8개국에서 유통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지 이들 국가에서는 피프로닐에 오염된 계란 수백만 개가 회수돼 폐기되고 네덜란드에서는 산란계 수십만 마리가 살처분됐습니다.

YTN 박근표입니다.
  1.  08:00수다학 수학성적만 낮은 아이...
  2.  09:00녹색의 꿈 하천, 도시 생태의...
  3.  10:00청년창업 런웨이 <출퇴근 관...
  1.  YTN사이언스 미디어렙(영업소) 공개 모집
  2. YTN사이언스 과학 프로그램 외주제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