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사이언스 10주년 기념 로고

사이언스 투데이
방송보기 프로그램소개

충북 AI, 125일만에 가금류 이동제한 해제

지난해 11월 충북 음성에서 첫 AI가 발생한 이후 125일 만에 충북 지역의 가금류 이동제한이 모두 해제됩니다.

충청북도는 오늘 방역협의회를 열고 진천과 음성 지역의 AI 방역대 4곳의 이동제한을 내일(21일)부터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AI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진천과 음성의 4곳 방역대는 지난 주말 시행한 환경검사에서 발생 농장에서 바이러스 음성이 확인됨에 따라 이동 제한이 풀리게 됐습니다.

그동안 충북에서는 AI로 14곳이 방역대로 묶여 있었으나 지난해 12월 29일 이후 AI가 더는 발생하지 않으면서 청주와 충주 등 10곳 방역대는 각각 지난달 7일과 24일 이동제한이 해제됐습니다.

그러나 AI 재발을 막기 위해 발생농가는 시·군의 방역 준수 여부와 검역본부 검사 등을 거친 뒤 가금류를 재입식 할 수 있도록 규정을 강화했습니다.

이번 AI로 충북에서만 108개 농가에서 닭과 오리 등 가금류 392만 마리가 매몰 처분됐습니다.

이성우 [gentlelee@ytn.co.kr]